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연, 이번 주 수요집회도 기자회견으로 대체...보수단체는 맞불집회 예고

서울 종로구는 3일 오전 0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이유로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일대를 집회제한구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는 3일 오전 0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이유로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일대를 집회제한구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서울 종로구청의 집회제한 명령에 따라 8일 낮 12시에 진행할 수요시위를 ‘기자회견’ 형태로 진행한다.   
 
정의연은 6일 “종로구청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 관련 집회 금지조치를 통고함에 따라 1447차 수요시위는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기자회견 형식으로 진행한다. 감염의 우려가 크기 때문에 함께하고자 하는 분들은 유튜브 생중계로 참여하기 바란다”고 공지했다.  
 
정의연이 기자회견 형식으로 수요집회를 여는 건 지자체의 방역 조치로 인해 기존 형식으로는 행사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또 기자회견은 사전 신고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지자체가 내린 집회제한 명령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앞서 지난 3일 종로구는 감염경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옛 일본대사관 일대를 집회제한구역으로 제한했다. 제한구역 장소는 ▶율곡로 2길 ▶율곡로~종로1길 ▶종로5길 ▶삼봉로 일대로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에 있는 소녀상도 포함된다. 집회 제한 조치를 위반할 경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집회 주최자와 참여자 모두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다만 이날 수요시위가 열리는 옛 주한 일본대사관 인근에선 보수 성향 단체인 자유연대의 맞불 기자회견도 열릴 예정이다. 자유연대 측은 기자회견 종료 후 종로구청장 등 종로구 관계자 3명과 서울지방경찰청장ㆍ종로경찰서장 등 경찰 관계자 4명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