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난지원금 여파’ 재정적자 78조 역대 최대…세수 이미 21조 감소

나라 곳간은 계속 적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나라 곳간은 계속 적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전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나눠준 여파로 5월 재정이 역대 최악 수준으로 나빠졌다. 지출은 늘고 세금은 덜 걷히면서 적자 폭은 커졌고, 연이은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나랏빚도 764조2000억원으로 최고치를 찍었다. 사상 최대 규모의 3차 추경이 국회를 통과한 터라 이후 나라 곳간 사정은 더 어려워질 전망이다.  
 
 기획재정부가 7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7월호’에 따르면 올 5월 재정 총수입은 31조9000억원이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조2000억원 줄었다. 5월 수입이 줄면서 올해 1~5월 동안의 총수입도 지난해보다 17조7000억원 적은 198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당초 정부가 목표했던 세수 진도율보다 4.2%포인트 낮은 수치다.
 
 올해 정부 총수입이 줄어든 이유는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국세 수입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1~5월 누계 국세 수입은 118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조3000억원(15.3%) 감소했다. 기재부는 ▶1~5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세정지원에 따른 납기 연장 ▶지난해 5월에 집계한 법인세 분납분 납부기한 변동분의 6월 귀속 ▶종합부동산세 분납기한이 6월로 변경된 점 등을 고려하면 실제 5월까지의 누계 세수 감소분은 10조7000억이 될 것으로 추산했다.
 
올해 1~5월 지출은 259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조5000억원 증가했다. 사진은 지난달 강원도 원주시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선불카드를 나눠주는 모습. 연합뉴스

올해 1~5월 지출은 259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조5000억원 증가했다. 사진은 지난달 강원도 원주시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선불카드를 나눠주는 모습. 연합뉴스

 정부는 올 1~5월 259조5000억원을 지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조5000억원 더 썼다. 특히 5월 지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조5000억원 늘어난 49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경을 집행한 결과다.
 
 벌이는 줄고 씀씀이는 커지면서 장부는 또다시 적자를 기록했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1~5월 61조3000억원 적자를 냈다. 통합재정수지에서 국민연금·고용보험 기금 등 사회 보장성 기금의 수지를 빼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황을 볼 수 있는 관리재정수지도 77조9000억원 적자를 찍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조4000억원(113%) 커진 적자 규모로 사상 최대다. 
 
 나랏빚은 더 불었다. 5월 말 기준으로 중앙정부 채무는 764조2000억원이었다. 여기에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경, 역대 최대 35조1000억원 규모의 3차 추경까지 더하면 재정건전성은 더 악화할 전망이다. 3차 추경의 영향으로 연말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은 43.5%로 치솟을 전망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국세 수입·지출의 일시적 요인으로 적자가 다소 크게 증가했지만, 연간을 기준으로 본 수입·지출은 적절한 한도 안에서 관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