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방일 취소' 놓고 자민당 내분…니카이 간사장 '반대'

일본 집권 자민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일 취소 결의안을 놓고 내분에 휘말렸다.  
 

6일 내부 회의 찬·반 격론…결론 못내
"취소하면 중·일관계 회복 어려워져"
"요청 철회하면 저자세 메시지 내는 꼴"
'정치적 성과' 삼으려던 아베는 초조

자민당 외교부회는 홍콩국가안전유지법(홍콩 보안법)이 통과되자 지난 3일 시 주석 방일 취소를 정부에 요청하는 내용의 비난 결의안을 마련했다. 하지만 정작 당내 반발에 부딪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에게 제출하지 못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7일 보도했다.  
 
지난해 4월 24일 중국을 방문한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4월 24일 중국을 방문한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신문에 따르면 이번 결의안에 가장 반대하는 사람은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이다. 평소 의원 외교를 통해 일ㆍ중 관계 개선에 힘써온 니카이 간사장은 시 주석 방일을 취소할 경우 상당 기간 양국 관계 회복이 어려울 수 있다는 입장이다.  
 
반면 보수파 의원들은 홍콩 사태와 더불어 최근 늘어난 중국의 군사 위협을 이유로 시 주석 방일을 “절대 용인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결국 자민당 외교부회와 외교조사회는 6일 비공개 합동 회의까지 열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날 회의는 당초 예정됐던 1시간을 넘기며 찬반 격론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니카이파 의원들이 결의안 반대론을 펴면, 보수파들은 "취소 요청을 철회하면 자민당이 저자세란 메시지를 주게 된다"고 강하게 맞섰다.  
 
특히 에토 세이시로(衛藤征士郞) 외교조사회장은 중국 공무 선박의 잦은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주변 영해 침범을 지적하면서 “이럴 때 우리가 (시 주석의) 국빈 방일을 인정하면 센카쿠를 중국 것으로 인정하는 게 아닌가”라며 결의안 강행을 요구했다.
 
그러자 보수파 의원들이 일제히 “그렇다”며 맞장구를 쳤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부 의원은 ‘취소’가 아니라 ‘연기’로 표현을 완화하자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 끝에 최종 판단은 나카야마 야스히데(中山泰秀) 외교부 회장에게 일임한 상황이다. 나카야마 회장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정조회장 등과 다시 한번 문구를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이런 자민당 내부 분위기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입장도 난처해진 상황이다. 당초 아베 총리는 일·중 관계 개선을 자신의 정치적 성과로 삼기 위해 시 주석 방일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지난해 12월 23일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차 중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23일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차 중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6월 오사카에서 열린 양국 정상회담에선 “벚꽃 필 무렵 찾아줬으면 좋겠다”고 직접 말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엔 일본 국내 비판을 무릅쓰고 시 주석 방일 문제로 중국에 대한 전면 입국 거부 조치까지 늦췄다. 
 
아베 총리는 내년 9월까지인 임기 내에 어떻게든 시 주석의 방일을 성사시키려 하지만, 당내 반발이 거센 만큼 불투명한 상황이 계속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