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네와 대화가 이번이 마지막 같네" 안희정 모친 2주전 통화

모친상으로 형집행정지를 받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서 모친의 발인식을 마치고 장지로 출발하고 있다. 뉴스1

모친상으로 형집행정지를 받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서 모친의 발인식을 마치고 장지로 출발하고 있다. 뉴스1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7일 모친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안 전 지사는 4일 모친상으로 형 집행정지를 받고 5일 일시 석방됐다. 발인날인 6일 안 전 지사는 새벽부터 빈소를 지키다가 오전 6시 유가족을 위해 마련된 버스를 타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나섰다. 
 
앞서 안 전 지사는 2주전 모친과 마지막 통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지사가 빈소에서 측근들과 나눈 대화에선 "2주 전 어머니의 병세가 좋지 않다는 소식을 듣고 교도관을 통해 정식으로 통화를 요청해 대화를 나눴다"며 "어머니께서 '자네와 대화하는게 이번이 마지막 같네'라고 말했다. 어머니께서 본인의 상태를 아셨던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지사의 측근은 그의 모친이 장기간 지병으로 아들을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병세가 좋지 않았으나, 마지막 통화에선 정정하게 대화를 나눈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안 전 지사는 수행비서 성폭행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3년6개월의 실형을 확정받고 광주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그의 형집행정지 기간은 9일 오후 5시까지로, 그 안에 교도소로 복귀해 재수감 절차를 밟아야 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