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출마날, 송영길 "대선후보 낙선시킬 순 없다" 불출마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당대표 경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송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잠시 멈추겠습니다’는 제목의 글에서 “이번 8·29 전당대회에 출마하려던 꿈을 잠시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년 동안 한시도 쉬지 않고 전당대회 준비를 위해 전국을 뛰어다니면서 당원동지들을 만났다”며 “그런데 코로나 정국으로 국가적 재난인 상황에서 우리 당의 대선주자 지지율 1위 후보 출마가 확실시됐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그간 차기 대선 주자인 이낙연 의원이 당대표 후보로 나설 경우 자신이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출마를 공식화한다.  
 
송 의원은 “제가 당대표가 되려면 논리상 우리 당의 유력한 대선후보를 낙선시켜야 하는데 만일 대선후보가 당대표에 낙선하면 사실상 치명적 타격을 받게 되는 것”이라며  “정권 재창출을 위한 중요 후보를 낙선시키고 당대표가 되어 정권 재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당원들에게 호소하는 것은 엑셀과 브레이크를 동시에 밟는 형용모순”이라고 했다.
 
그는 “대선후보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유력 후보의 코로나 재난극복의 책임의지를 존중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며 “저는 당분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라는 직분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의 평화의 꿈의 싹이 죽지 않도록 다시 희망의 문이 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