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아들 감싸기 논란에 "왜곡 황당해서 푼다" 올린 영상

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아들 감싸기' 논란에 휩싸였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일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아들 관련 발언 영상을 공개하며 자신의 답변 요지는 뒷 부분에 있었음을 강조했다.
 
추 장관은 법사위에서 아들의 휴가 미복귀 관련 질의에 대해 "제가 보호하고 싶은 아들의 신변까지 낱낱이 (검찰이) 밝히는 것에 대해 대단하고 경이로운 세상에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언론에 미주알 고주알 나가는 걸 보면 검언유착이 심각하구나 감탄하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그러자 추 장관은 6일 페이스북에 "왜곡이 황당하다"며 "3초만 기다리지. 답변의 진실을 확인해 달라"며 1분 30초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추 장관은 발언 뒷 부분에서 "아들 사건을 빨리 수사해서 무엇이 진실인지 밝혀야 한다"고 언급했고, 이것이 답변의 요지임을 부각했다.
 
그러면서 "어떤 의혹을 제기해놓고 언론과 합세해서 문제투성이로 만들고 난 후 또 그걸 국회에 와서 떠들고 면책특권을 활용하고, 그런 일을 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발언 앞 부분에선 "아들은 사실 한쪽 다리를 수술했다. 다시 신검을 받았으면 군대에 안 가도 됐을 텐데 엄마가 공인이라 재검을 안받고 군대에 갔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제가 더 낱낱이 말을 하면 이번엔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고 할까봐 더이상은 이야기하지 않겠다. 아이가 굉장히 화가 나고 슬퍼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더 이상 건드리지 말아 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추 장관의 아들 A씨는 추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맡았던 2017년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 미2사단지역대 소속 카투사로 근무했다. 추 장관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A씨가 휴가 중 연기를 신청한 뒤 승인이 나지 않았지만 복귀하지 않았고, 추 장관이 이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추 장관은 "외압을 행사할 이유도 없고 하지도 않았다"고 부인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은 지난 1월 대검찰청에 공무집행방해죄, 근무 기피 목적 위계죄의 공동정범, 근무이탈죄의 방조범 등 혐의로 추 장관을 고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