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건 한국 오는날, 北외무성 "우린 美와 마주앉을 생각 없다"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겸 대북정책특별대표. 뉴스1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겸 대북정책특별대표. 뉴스1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방한하는 7일 북한이 “다시 한 번 명백히 하는데 우리는 미국 사람들과 마주앉을 생각이 없다”며 ‘대화 거부’ 입장을 재차 밝혔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때아닌 때에 떠오른 ‘조미(북미)수뇌회담설’과 관련하여 얼마 전 우리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담화를 통하여 명백한 입장을 발표하였다”를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사실 언어도 다르지 않기에 별로 뜯어 보지 않아도 쉽게 알아들을 수 있게 명명백백하게 전한 우리의 입장이었다”고 했다.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지난 4일 담화에서 “긴 말할 것도 없이 (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최 부상은 비건 부장관의 북측 카운터파트 격이다.  
 
권 국장은 또 한국 정부의 ‘중재자’ 역할 재추진 또한 비난하며 중재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는 “(최선희 제1부상) 담화에서는 때도 모르고 또다시 조미수뇌회담 중재 의사를 밝힌 오지랖이 넓은 사람에 대하여서도 언급하였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말귀가 어두워서인지 아니면 제 좋은 소리를 하는데만 습관되여서인지 지금도 남쪽 동네에서는 조미수뇌회담(북미 정상회담) 을 중재하기 위한 자기들의 노력에는 변함이 없다는 헷뜬 소리들이 계속 울려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 코도 못 씻고 남의 코부터 씻어줄 걱정을 하고 있으니 참으로 가관”이라며 “이처럼 자꾸만 불쑥불쑥 때를 모르고 잠꼬대 같은 소리만 하고 있으니 북남관계만 더더욱 망칠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참으로 보기에도 딱하지만 ‘중재자’로 되려는 미련이 그렇게도 강렬하고 끝까지 노력해보는 것이 정 소원이라면 해보라”며 “그 노력의 결과를 보게 되겠는지 아니면 본전도 못 찾고 비웃음만 사게 되겠는지 두고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는 6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비건 부장관의 7∼10일 한·일 방문 일정을 전하며 북한의 FFVD(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에 대한 조율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시기적으로는 최 부상이 외견상 미국의 대화 제의에 ‘거절’ 의사를 내놓은 직후다. 거절 의사에도 미국은 FFVD라는 북한 비핵화에 대한 미국의 목표를 명시한 것이었다. 이는 대북 대화 재개에 대한 기조는 유지하면서도 비핵화에 대한 대북 압박 메시지도 발신한 것으로 해석됐다.  
 
하지만 이날 재차 ‘대화 거부’ 입장을 밝혀오면서 출구가 보이지 않는 북미 비핵화 협상 표류·경색 국면에 북미간 간극이 재확인된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