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감천항 선박서 베트남 선원 4명 도주…밀입국 시도?

러시아 선원 코로나19 집단 확진으로 작업이 전면 중단됐던 부산 감천항 모습. 연합뉴스

러시아 선원 코로나19 집단 확진으로 작업이 전면 중단됐던 부산 감천항 모습. 연합뉴스

 
부산 감천항에 정박 중이던 선박에서 베트남 선원들이 갑자기 사라져 해경과 출입국관리기관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출입국외국인청 베트남 선원 추적 중
2016년 이후 감천항서 6차례 밀입국 시도

 
 6일 부산출입국외국인청과 해경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부산 감천항에 정박한 국내 참치잡이 선박에서 베트남 선원 4명이 갑자기 사라졌다. 해당 선박에는 필리핀과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선원 총 17명이 있었는데 지난 3일까지만 해도 이들 모두가 배에 타고 있었다. 선원 4명이 사라질 동안 항만경비를 담당하는 부산항보안공사는 이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뒤늦게 부산출입국외국인청 등이 항만 내부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확인했지만, 이들이 도주한 모습은 찍혀 있지 않았다. 부산출입국외국인청은 사라진 선원들이 선박에서 바다로 뛰어내린 뒤 밀입국을 한 것으로 보고 이들을 추적 중이다.
 
 부산 감천항에서는 과거에도 외국인 선원들의 밀입국 시도가 끊이지 않았다. 지난 2015년에만 외국인 선원의 해상 밀입국 시도가 6번이나 발생했다.
 
박진호 기자, 부산=이은지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