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안희정 모친상에 조화 보낸 文대통령, 무책임한 판단"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 뉴스1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 뉴스1

정의당이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상 빈소에 조화를 보낸 문재인 대통령 등을 향해 "정치인으로서 무책임한 판단"이라고 비판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6일 논평을 통해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의 가해자로 대법원에서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은 안 전 지사 빈소에 여권 정치인부터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조화와 조기를 보내고 있다"며 "민주당 대표, 원내대표, 대통령 직책을 내걸고 조화를 보낸 행동이 대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안 전 지사 사건은 유력 정치인으로부터 일어난 성폭력 사건으로 정치 권력과 직장 내 위력이 바탕이 된 범죄"라며 "정치 권력을 가진 이는 모두가 책임을 통감했고 더불어민주당 역시 반성의 의지를 표했는데 오늘의 행태는 정말 책임을 통감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안 전 지사 대법원 판결 이후에도 끊이지 않는 2차 가해 앞에 피해자는 여전히 힘겨움을 겪고 있다"며 "오늘과 같은 행태가 피해자에게, 한국 사회에 '성폭력에도 지지 않는 정치권의 연대'로 비치진 않을지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국회 여성 근로자 페미니스트 모임인 '국회페미'도 이날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상에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 "정부와 정당, 부처의 이름으로 조의를 표해서는 안 된다"며 조화나 조기 등을 개인 비용으로 처리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에서 "안희정 씨는 더 이상 충남지사가 아니다"라며 "정치권은 안씨가 휘두른 위력을 형성하는 데 결코 책임을 부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은 이번 일이 마치 안씨의 정치적 복권과 연결되는 것으로 국민이 오해하는 일이 없도록 발언과 행동을 주의해야 했다"며 "직위와 소속을 오용으로 조의를 왜곡한 일부 조문자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