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팀닥터, 뺨 때리고 뽀뽀" 故최숙현 동료들 자필 진술서 공개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 A씨와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뉴스1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 A씨와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뉴스1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서 경주시 철인3종 선수들이 ‘팀닥터’ 안주현씨로부터 당한 지속적인 폭력과 성폭력 등 가혹행위들이 담긴 자필 진술서 일부를 공개했다. 선수들은 “팀 닥터가 뺨을 때렸다가 볼에 뽀뽀를 했다”등의 진술을 했다.
 
임 의원이 공개한 자필 진술서에 따르면 선수들은 안씨의 가혹행위를 구체적인 시간과 장소를 특정해 상세히 적었다.  팀 닥터로 불리던 안씨는 최씨의 동료들이 폭행·폭언 등 가혹 행위를 한 것으로 지목한 ‘3인방’ 중 한 명이다.
 
사진 임오경 더불어민주당의원실 제공

사진 임오경 더불어민주당의원실 제공

한 선수는 “2017년 여름 경 경산 숙소에서 안씨(팀닥터)가 술에 취해 내 뺨을 수차례 손바닥으로 가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또다른 선수는 “2019년 3월 뉴질랜드 전지훈련 중 팀닥터가 음주를 한 뒤 여러 사람을 구타하고, 폭행과 욕설과 비하발언을 했다. 그리고, 전지훈련 기간에 선수들은 자기 하인처럼 부려먹고 막 대했다”고 전했다.
 
안씨가 선수들을 성추행한 정황도 드러났다. 한 선수는 “안 선생님이 갑자기 자기방으로 불러서 ‘너한테 어떻게 해줬는데’ 이러면서 뺨을 2차례 때렸다가 갑자기 또 웃으면서 ‘내가 널 얼마나 좋아하고 이뻐했는데’ 하면서 볼에 뽀뽀를 했다”며 “그랬다가 또 ‘니가 나한테 해준 게 얼만데 선물 하나 안해주냐’면서 뺨을 맞고 하는 반복이었다”고 적었다.
사진 임오경 더불어민주당의원실 제공

사진 임오경 더불어민주당의원실 제공

 
선수들에게 개인 심부름을 시켰다는 폭로도 있었다. 한 선수는 “아침마다 새벽운동이 끝나면 아메리카노 커피를 갖다드리는 건 물론이고 심지어 과일과, 탄산수까지 매일매일 갖다 드렸다”며 “항상 매일 치료(선수 몸 체크 마사지)를 10분도 안돼 끝내고, 끝나면 휴식시간을 못 갖게 방해하고 못 쉬게 막았다”고 했다.
 
또다른 선수도 “팀닥터 선생님과 11월말~12월까지 치료, 보강훈련의 이유로 만났다”며 “훈련과정 중에 수영동작을 알려주신다며 서있는 상태에서 어깨에 손을 올리고 한쪽 손으로 본인 목을 감아서 사랑하는 남자친구를 끌어안을 때처럼 끌어안으라고 해 굉장히 불쾌했다”고 했다.
사진 임오경 더불어민주당의원실 제공

사진 임오경 더불어민주당의원실 제공

 
한 선수는 “외적으로 우리를 부르는 일이 있었고, 그 외적인 시간엔 식사한다는 이유로 불렀다”며 “훈련을 병행하는 상태여서 피곤하고 가기 싫었는데 주에 2~3회씩 부르고 한 날은 저녁을 먹었다고 했음에도 7시 30분이 넘었는데 와인 한병을 들고 오셔서 혼자 먹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둘밖에 없는 여자숙소라 저희는 아니다 싶어 감독님에게 말했다”고 덧붙였다.
 
임 의원은 “선수들이 직접 자필로 적은 것이다. 여학생들을 지도해야 하는 감독이 이 사실을 모르고 있었는가”라며 “반드시 법적조치가 필요하다”고 경주시청 김규봉 감독을 질타했다.
 
이에 김 감독은 “2019년도에 선수들이 내게 얘기를 해서 그때서야 알게 됐다”며 “모르고 있었다는 것 자체도 내 잘못이다. 죄송하다”고 했다.
 
한편 고(故) 최숙현씨 동료들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김규봉 감독과 전 주장 장윤정씨, 팀닥터 안주현씨를 가해자로 지목했다. 이들 중 김 감독, 장씨와 다른 남자 선수 A씨는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현안 질의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안씨는 나오지 않았다. 김 감독은 ‘선수들을 폭행·폭언한 적이 없느냐’는 질의에 “그런 적 없다”고 했고, 장씨 역시 “폭행한 적이 없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