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건, 오는 7~9일 방한…"한반도 비핵화·평화 방안 협의"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연합뉴스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연합뉴스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7일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다. 북한이 지난해 10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의 실무협상 결렬 이후 미국과 협상 테이블에 앉기를 거부하는 상황에서 비건 부장관이 어떤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외교부는 "비건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오는 7∼9일 방한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비건 부장관은 8일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을 예방한다. 이어 조세영 1차관과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갖고 한미 관계를 심화·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주요 양자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역내·글로벌 문제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번 전략대화는 비건 부장관 취임 이후 양측의 첫 대면회의로 교착 상태인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이나 미국이 추진하는 주요 7개국(G7) 확대, 경제번영네트워크(Economic Prosperity Network)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비건 부장관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도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다. 양측은 한반도 정세 평가 공유·상황 안정을 위한 협의를 지속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눌 계획이다. 
 
그는 미 군용기를 타고 7일 오후 오산공군기지로 입국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알렉스 웡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 등 소수의 국무부 관료만 대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대표단은 한국 정부 방침에 따라 미국에서 발급받은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제출하면 입국시 검사와 자가격리를 면제받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