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학생 5명이 때리고 조건만남도 강요" 초등생이 경찰 신고

경찰 로고. 뉴스1

경찰 로고. 뉴스1

 
초등학생 2명이 중학생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초등학교 6학년 A(12)양이 이달 2일 오후 9시 25분께 “오늘 알고 지내는 언니 등 중학생 5명에게 폭행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A양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알고 지내던 중학교 1학년생 C(13)양에게 불려 나간 뒤 인천시 부평구 한 주차장에서 동급생인 B(12)양과 함께 폭행을 당했고, (중학생들로부터) 조건 만남도 강요받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로 지목된 무리는 C양을 포함한 남녀 중학생 5명이다.
 
A양 등 피해 초등생 2명은 얼굴 등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중상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양 등 피해 학생을 불러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조만간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을 불러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피해 학생들을 조사 중인 단계”라며 “구체적인 폭행 경위나 가해 학생들이 조건 만남을 강요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