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주택' 박범계 "대전 아파트 빼고 처분, 강력한 부동산대책 시행되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자신의 지역구에 위치한 대전 서구 아파트 1채만 남기고 나머지 부동산을 모두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님과 당의 방침에 적극 호응하겠다”며 “모쪼록 정부와 당의 강력한 부동산 대책이 즉시 마련되어 시행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2012년 국회의원이 된 이래 최근까지 대전 서구에서 전세를 살다가 같은 지역 내 30평형 아파트를 최근 매입해 거주하고 있다”며 “문제의 다주택자로 지적을 받은 대구와 밀양의 주택과 건물을 순차 처분하기로 아내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 박범계 의원 페이스북 캡쳐]

[사진 박범계 의원 페이스북 캡쳐]

박 의원은 “일련의 보도에 제가 3주택자로 기사화되어 있다”며 자신과 아내의 부동산에 대해 설명했다.  
 
박 의원은 우선 지난 2012년 제19대 총선에서 처음 당선되면서 서울 서초동 아파트를 매각했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 시세보다 3분의 1의 낮은 가격으로 매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아내가 상속받은 대구 주택 및 상가는 40년이 넘은 처가 부동산이었다”며 “경남 밀양 건물은 주택이 아니라 근린생활시설로서 이 역시 수십 년 된 처가 부동산으로 아내가 최근 증여받은 것”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투기와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6ㆍ17 부동산 대책 전후 집값 급등으로 부동산 정책 실패 여론이 거세지자 민주당은 지난 총선을 앞두고 소속 의원들에게 받은 ‘실거주 1주택 외 매각 서약’의 이행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고 지난 3일 설명했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지난 총선 과정에서 후보자들로부터 부동산 매각 서약서를 받았다”며 “당이 한 약속인 만큼 후보자들로부터 그 약속을 어떻게 이행할 것인지 등을 꾸준히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