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짓진술' 광주 37번 확진자…경찰 고발 이어 치료비 청구 검토

광주광역시가 허위진술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차질을 준 확진자를 고발한 데 이어 향후 수사결과에 따라 치료비를 청구하고 확산 피해에 따른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다.

광주시, "허위진술에는 모든 법적 조처"
방문사실 숨긴 오피스텔서 30명 확진
또다른 집단감염 교회 허위진술 확인중

 

37번 확진자, 대전·충남 방판 방문 감춰 

 
 6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 37번 확진자(광주 서구·60대 여성)는 지난달 코로나19가 확산 중이던 대전과 충남에 있는 방문판매 업체를 다녀온 사실을 숨겼다. 이 확진자는 지난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보건당국 역학조사에서 지난달 25일 광주 동구 금양오피스텔을 방문한 사실도 숨겼다.
 
지난달 30일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광주 동구 금양오피스텔 다단계 업체 10층 사무실에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달 30일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광주 동구 금양오피스텔 다단계 업체 10층 사무실에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광주 37번 확진자는 초반 역학조사에서 광주 34번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만 알렸고 광주시가 지난달 25일 광주 동구 금양오피스텔 인근에서 잡힌 GPS 신호의 이유를 묻자 "산책했다"는 진술만 했다.
 
 광주 동구 금양오피스텔은 광주 37번 확진자와 관련된 다단계와 방문판매 업체가 입주해 있었다. 광주 37번 확진자가 이곳에서 광주 43번과 44번 확진자와 접촉한 뒤 확진자가 급증해 10일 동안 30명의 관련 확진자가 나왔다.
 

광주에서 첫 확진자 고발

 
 광주 서구보건소는 동선을 고의로 숨겨 감염병 대응을 방해한 혐의로 광주 37번 확진자를 6일 경찰에 고발했다. 광주에서 확진자를 고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광주 동구 아가페실버센터를 지나가던 시민이 바라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광주 동구 아가페실버센터를 지나가던 시민이 바라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광주시와 보건당국은 광주 37번 확진자와 관련된 금양오피스텔 다단계 및 방문판매 업체가 종교시설, 요양보호기관 등 광주 곳곳에서 이어지는 집단감염의 연결고리로 보고 있다.
 
 광주시 안팎에선 "광주 37번 확진자가 사실대로 역학조사에 임했다면 사전에 감염확산을 차단할 수도 있었다"는 분석까지 나온다. 광주 37번 확진자의 허위진술은 광주시와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상당부분 입증돼 경찰의 혐의 입증도 충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6일 브리핑에서 "광주 37번 확진자는 역학조사를 거부하고 고의로 사실을 누락·은폐한 사실이 있다"며 "확진자들이 적극 협조할 경우에는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지원하겠지만, 역학조사를 거부·방해할 경우 형사처벌, 치료비 청구, 구상권 행사 등 강력한 조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일곡중앙교회도 '거짓진술' 확인 중

 
5일 광주광역시 북구 일곡중앙교회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출입통제를 알리는 행정명령문이 붙어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5일 광주광역시 북구 일곡중앙교회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출입통제를 알리는 행정명령문이 붙어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이 시장은 또 "확진자의 구술에 의해서만 동선을 발표했다가 오류로 인해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폐쇄회로TV(CCTV), 신용카드 내역, GPS 등을 통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다 보니 확진자 동선 공개가 늦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광주시는 현재까지 1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에 대해서도 확진자와 접촉자 등이 거짓진술을 했는지 확인하고 있다. 광주시는 이 교회 관련 확진자 중 상당수가 지난달 27일과 28일 방문했고 지난달 28일 예배에만 90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광주시는 예배 참석을 숨기거나 마스크를 안 쓴 사실을 감춘 허위진술을 CCTV 등을 통해 살펴보고 있다. 박향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허위진술이 확인된 경우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라며 "주소지 확인 과정에서 나온 일부 허위진술은 확인됐다"고 말했다.
 

허위진술, 동선공개 지연…역학조사 강화

 

광주광역시에서 첫 초등학생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광주 북구 일동초등학교에 5일 오후 임시 사용중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광주광역시에서 첫 초등학생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광주 북구 일동초등학교에 5일 오후 임시 사용중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아울러 광주시는 보다 빠른 동선 공개를 위해 산하 지자체 및 경찰 등과 역학조사 인력을 보강할 방침이다. 6일부터는 확진자들이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거주할 경우 거주지 이름까지 공개한다.
 
 광주는 지난달 27일 34번 확진자 발생 이후 81명의 지역 내 감염이 발생하면서 자가격리자 관리 강화에도 비상이 걸렸다. 현재 광주 지역 자가격리자는 총 1149명이다. 광주시는 자가격리자보다 더 많은 1366명의 전담 관리직원을 배치하고 자가격리관리센터를 설치해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광주광역시=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