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호준의 골프인사이드] 골프 장비 이원화 부를 디섐보의 바디 혁명

근육질의 디섐보는 이번 대회 4라운드에서 평균 360야드의 드라이브샷을 쳤다. [USA TODAY=연합뉴스]

근육질의 디섐보는 이번 대회 4라운드에서 평균 360야드의 드라이브샷을 쳤다. [USA TODAY=연합뉴스]

이제 골프 선수들은 물 대신 근육을 만드는 단백질 음료를 마시게 될 것 같다. 
 

장비, 스윙 분석에 이은 3차 거리 혁명
골프 코스 더 이상 버티기 어려워
프로-아마추어 장비 2원화 빨라 질듯

브라이슨 디섐보(27·미국)가 6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에서 우승했다. 평범한 우승이 아니라 헤비급 복서의 통렬한 KO승 같았다. 선두와 3타 뒤에서 시작해 3타 차 역전 우승을 했다. 디섐보는 577야드 파 5인 17번 홀에서 8번 아이언으로 2온 시키는 등 강펀치가 돋보였다. 4라운드 평균 드라이브샷 거리가 360야드다.  
 
통산 6승을 기록한 디섐보는 “이전과는 완전히 새로운 스타일로 우승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6개월간 근육 20kg을 더했다. 근육 활성화 기술(Muscle Activation Technology) 프로그램으로 운동하면서 아침에만 계란 4개와 베이컨 5장, 토스트 등 평균 1만 ㎉의 음식을 먹는다고 했다. 
 
단백질 음료도 6개씩 마신다. 이전에도 브룩스 켑카, 더스틴 존슨, 로리 매킬로이 등 헬스클럽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장타자들이 득세했지만 디섐보는 한 단계 위다.  
 

관련기사

이번 대회에서 디섐보는 드라이버로 다른 선수들에 비해 6.7타를 벌었다. 거리가 너무 많이 나가 조절을 못 해 웨지나 아이언으로 그린을 넘겨버리는 실수도 있었지만, 드라이버와 퍼트가 너무나 좋아 문제가 안 됐다. 디섐보에게 파 5홀은 파 4였고, 일부 파 4는 파 3로 이용했다. 이번까지 7개 대회 연속 톱 10에 드는 등 일관성도 매우 뛰어나다.  
 
골프의 거리 혁명은 첫 번째 공과 드라이버 등 장비 발전, 두 번째는 트랙맨 등을 이용한 과학적인 스윙 효율화로 이뤘다. 디섐보는 마치 헐크로 변신한 것처럼 몸을 바꿔 3차 거리 혁명의 주역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골프닷컴은 “다른 선수와 현격한 차이가 나는 디섐보의 지배는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라고 썼다. PGA 투어 동료 잭 블레어는 “골프의 새 시대를 열 티핑포인트를 본 것 같다”고 했다.  
 
과거 골프 선수들은 감각이 떨어진다면서 근육을 단련하지 않았다. 몸이 커진 디섐보가 우승했으니 그의 실험을 지켜보던 다른 선수들도 적극 동참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들 역기를 들고 단백질 음료를 마시면서 지내게 될 것이다.    
 
일반적으로 스포츠는 사람과 사람의 대결이다. 선수가 체격을 키우면 상대 선수도 따라서 몸집을 불린다. 야구장이나 축구장의 사이즈를 키울 필요가 없다. 그러나 골프는 인간과 코스의 대결이다. 선수들이 근육에 집착하기 시작하면 골프 코스도 커져야 한다. 그러나 쉽지는 않다.  
 
코스 전장이 지나치게 길어지면 라운드 시간도 늘어나고 토지, 물 등 관리 비용이 증가한다. 도시에서 멀리 떨어져야 하므로 사람들과 멀어질 우려도 있다. 
 
특히 오래된 클래식 골프장은 무용지물이 된다. 디섐보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이 골프장에는 벙커들이 290야드 부근에 있는데 나는 그걸 넘겨 버릴 수 있을 것 같다. 설계자인 도널드 로스에게 미안하지만 세상이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디섐보의 바디 혁명은 너무나 강력해 골프 코스는 더 이상 버틸 수 없다. 각국 골프협회에서 주장하던 프로용, 아마추어용의 장비 2원화가 힘을 받을 것이다. 공의 탄성을 두 가지로 하든, 야구처럼 방망이(드라이버)를 나무(프로)와 금속(아마추어) 두 가지로 하든, 뭔가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 됐다.
 
성호준 골프전문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