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오경 "故최숙현, 남친과 뭐 있었나"…女초선 논란 또 터졌다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사망사건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관계자와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사망사건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관계자와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에 여성 초선 관련 논란이 잇따르고 있다. 핸드볼 국가대표 출신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경기) 선수 동료에 전화해 ‘고인 책임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새로 제기됐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피해자를 최우선으로 구제하는 선수 인권 보호와 가해자 처벌 강화를 추진해 제2의 최숙현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최 선수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열흘만에 처음 관련 메시지를 냈다. 전날 임 의원이 최 선수 동료에게 전화해 “왜 부산 쪽까지 피해를 보나”, “(최 선수가) 남자친구가 있다고 하는데 남자친구와 뭔가 안 좋은 게 있었나” 등의 질문을 했다는 사실이 TV조선 보도로 알려진 직후다. 사건 발생 후 별도 언급을 하지 않다가, 임 의원 논란이 일자 이를 진화하려는 의도로 공개 회의에서 말을 꺼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 원내대표는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스포츠 선진국인 대한민국 체육계에서 아직도 전근대적인 폭력이 자행된 충격적 현실에 가슴이 미어진다. 지금도 피해 사실을 숨기고 눈물 훔치며 훈련에 매진하는 선수들이 분명히 있을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동산·기부금에 이어 ‘고인 책임론’ 논란

민주당은 21대 국회 개원 전부터 ‘초선 논란’에 시달렸다. 불법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있는 양정숙 의원을 비례당(더불어시민당) 후보로 공천해 당선시켰는데, 당선 후 부동산 차명 투기 자료가 확인돼 그를 제명하고 검찰에 고발했다. 
 
이후엔 '윤미향 사태'가 터졌다.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으로 논란이 시작돼 시민단체 회계부정 가능성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줄을 이었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부처 조사, 검찰 수사로 사실관계가 드러나면 그 때 방침을 정하겠다”며 윤 의원을 감쌌다. 결국 그는 21대 국회에 등원했고, 관련 의혹은 얼마 뒤 이수진(비례) 의원에게로 번졌다. 이 의원이 연세의료원노동조합 노조위원장으로 활동하며 개인계좌로 후원금을 받았다는 주장이 나오면서다. 
 
양정숙·윤미향·이수진(비례) 세 사람은 더불어시민당을 거쳐 비례대표로 민주당 의원이 됐다. 공교롭게 모두 여성인데, 인재영입을 거쳐 지역구(경기 광명갑) 승리를 거머쥔 임 의원까지 문제성 발언으로 홍역을 치르면서 민주당은 총선 석 달만에 벌써 네 번째 여성 초선 리스크를 맞았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민주당은 ‘탄돌이·108 번뇌’가 기승이었던 17대 열린우리당 때보다 초선 비율이 낮아 괜찮을 줄 알았는데, 아무래도 가지 많은 나무는 바람 잘 날이 없나 보다”(국회 관계자)는 해석이 나온다.
 
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N번방 방지법 그 한계를 해결한다' 포럼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N번방 방지법 그 한계를 해결한다' 포럼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 의원이 “평상적인 선후배 대화를 악의적으로 짜깁기했다”고 의혹을 반박 중인 가운데 이날 최 선수의 아버지는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했다. 그는 “제가 봐도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좀 안타까워서 그런 얘기를 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임 의원이 앞서 자신에게도 전화해 “애가 그렇게 힘들어 하는데 왜 거기 부산에 방치했느냐, 집에 데리고 오지” 취지로 말했다면서 “유족한테는 그런 말 하는 게 한 번 더 가슴에 못을 박는 그런 기분이 든다고 (임 의원에게) 말했다”고 밝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체육계 폭력 근절 대책 마련을 논의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