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중 정기선 부사장 신부 웨딩드레스에…네티즌 "어디서 본듯?"

지난 4일 치러진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의 결혼식에서 신부가 입고 나온 웨딩드레스가 뒤늦게 화제가 되고 있다.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뉴스1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뉴스1

 
이날 신부는 더운 여름인데도 목과 팔을 모두 감싸는 긴 소매의 웨딩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정 부사장의 신부가 입은 웨딩드레스가 앞서 결혼한 시누이들의 웨딩드레스와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정 이사장의 차녀 정선이씨가 2014년 결혼 당시 어머니 김영명 이사장이 1979년 결혼식에서 입었던 드레스를 현대식으로 고쳐 입어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2017년 6월 16일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장녀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가 결혼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정 상임이사는 어머니, 여동생이 입은 웨딩드레스를 고쳐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2017년 6월 16일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장녀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가 결혼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정 상임이사는 어머니, 여동생이 입은 웨딩드레스를 고쳐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2016년 6월 결혼식을 올린 정 이사장의 장녀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도 어머니, 여동생의 웨딩드레스를 고쳐 입고 결혼식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점 때문에 일부 네티즌들은 정 부사장의 신부 드레스가 시어머니, 시누이와 동일한 웨딩드레스라고 추측하고 있다.  
 
온라인에는 "외국에선 드레스를 물려주는 문화가 있다는데 한국에서도 이를 실천할 수 있구나" "쓸데없는데 돈 안 쓰는 건 칭찬해야 한다"등의 반응이 나왔다.  
 
정 부사장은 4일 저녁 6시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 3층 그랜드볼룸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신부는 서울 명문 사립대를 졸업한 교육자 집안 출신으로 알려졌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며느리에 대해 "대한민국의 건강한 여성"이라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