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공수처 출범하면 윤석열이 1호···2호는 안 나올지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여야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 추천위원 지명을 두고 갈등을 예고한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공수처가 출범하면 1호는 그들 말대로 윤석열 검찰 총장이 될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진 전 교수는 6일 페이스북에 "공수처가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엔 의미가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이제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공수처도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졌는데, 기존 검찰보다 더 중립적이고 독립적일 거라는 확신은 어디에서 나오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공수처장은 대통령의 충성둥이, 효자둥이로 임명할 텐데"라며 "윤 총장이 자진해서 물러나지 않으면 공수처 수사로 불명예퇴진 시키려 할 것이다. 그리고 공수처 2호는 어쩌면 안 나올지도 모른다. 친문은 절대 처벌받지 않는다는 게 그들 철학이니까"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니 공수처 만들어 놔야 윤 총장 내치는 과업만 끝나면 곧바로 할 일 없는 조직. 아니 일해서는 안 되는 조직이 될 공산이 크다. 그냥 손 놓고 노는 공수처가 되는 셈이다. 슬슬 놀다가 필요할 경우 검찰수사나 방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공수처는) 세금 잡아먹는 하마랄까"라며 "행여 검찰이 권력의 비리를 적발하더라도 공수처에서 곧바로 넘겨받아 유재수 건처럼 처리할 것이다. 아예 적발을 안 하니 앞으로 비리를 볼 수 없게 될 것이고 공직사회는 깨끗해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한편 민주당은 현재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지명 논의에 돌입하는 등 오는 15일 공수처 출범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어 통합당과 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