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옵티머스 자산운용사 대표 구속영장 신청

검찰이 옵티머스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김재현(50) 옵티머스 대표와 2대 주주인 대부업체 대표 이모(45) 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옵티머스자산운용 로고. 홈페이지 캡처

옵티머스자산운용 로고. 홈페이지 캡처

 
서울중앙지검 조사제1부는 6일 "옵티머스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5일 밤 11시경 자산운용사 대표인 김씨와 사모사채 발행사 대표 이씨 등 4명에 대해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부정거래 행위), 특정 경제 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펀드 운용사인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입구. [연합뉴스]

펀드 운용사인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입구. [연합뉴스]

검찰은 "김씨와 이씨 외에 공범 관계인 2명(미체포)에 대해서는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덧붙였다.  
 
구속영장실질심사는 6일 오후 3시에 최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 주재로 진행된다.  
 
옵티머스자산운용사는 손실 위험이 적은 공공기관에 투자한다며 5300억원가량을 모은 뒤 서류를 위조해 부동산 개발과 대부업 사모사채에 투자해 투자자들에게 큰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