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O호텔 갔던 여성 찾습니다" 피해자 돕는다며 '2차 가해'

불법 촬영 카메라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경남지방경찰청

불법 촬영 카메라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경남지방경찰청

“6월 X일 ○○호텔을 방문한 여성을 찾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의 한 회원이 지난 6월 “여자친구랑 인천에 있는 한 호텔에 왔다”며 한 여성이 속옷만 입은 사진을 몰래 찍어 올리자 인터넷에 이 같은 내용의 글이 줄줄이 올라왔다. “사진 속 여성이 범죄 피해자라는 걸 알아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몰카(몰래카메라)를 찍는 남자친구와 빨리 헤어지게 돕자”는 댓글도 달렸다.
 
지난 4월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자경단’을 자처한 텔레그램 ‘주홍글씨’는 운영 과정에서 가해자는 물론 피해자 신상까지 노출해 논란이 됐다. 주홍글씨 운영자 A씨(25)는 n번방과 같은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피해자 돕겠다며 '2차 가해' 

지난 6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 불법 촬영 게시물을 봤다며 "주변 지인이라면 혹시 모르니 말해주라"는 내용이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 6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 불법 촬영 게시물을 봤다며 "주변 지인이라면 혹시 모르니 말해주라"는 내용이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 2월 법무부 ‘2020 성범죄 백서’에 따르면 불법촬영 범죄는 가파르게 증가했다. 2013년만 해도 412건이었으나 2018년 2388건으로 늘었다. 인터넷에는 몰카 관련 게시물이 꾸준히 올라왔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피해자에게 알려주자”며 일종의 연대까지 일어나는 분위기다. 하지만 피해자에게 범죄 사실을 알려주겠다는 이런 행동이 오히려 ‘2차 가해’를 낳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은의 성폭력 피해 전문 변호사는 “피해자가 반드시 사건을 알아야 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에 따르면 많은 몰카 피해 여성이 한 명이라도 더 많은 사람이 자신이 나온 사진·영상 등을 봤다는 것에 고통을 호소한다. “혹시 너 아니냐”고 묻는 행동 역시 2차 피해에 해당한다. 실제로 공공장소 불법 촬영물 피해자인 20대 여성 A씨는 “사건이 몇 년 흘렀지만, 아직도 누군가 내 사진을 봤냐고 물을까 봐 겁난다”고 털어놨다.  
 

가해자에 집중하라

지난 6월 서울 종로구청 소속 여성 안심 보안관이 관내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가 있는지 점검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6월 서울 종로구청 소속 여성 안심 보안관이 관내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가 있는지 점검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 변호사는 “피해자를 찾으려 말고 가해자가 누군지 잡으려고 해야 한다”며 “보통 이런 게시물을 보면 분노하고 욕하는 데서 그치지만, 적극적으로 신고하려는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게시물을 봤을 때 그냥 지나치지 말고 바로 캡처해 IP 주소를 확보하는 등 증거를 모아 경찰 등에 신고하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사회적 움직임이 거세게 일면 경찰이 하나하나 올라오는 개별 게시물에도 적극적인 자세로 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