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 골 침묵, 모리뉴 구식축구에 손 묶여

지난달 23일 웨스트햄전에서 모리뉴 감독이 손흥민을 바라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달 23일 웨스트햄전에서 모리뉴 감독이 손흥민을 바라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28)이 최근 2경기 연속으로 슈팅 수 0개에 그쳤다. 그중 나중 경기가 3일 열린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전이었는데, 토트넘은 1-3으로 완패했다. 손흥민은 후반 45분 도움 1개를 기록했을 뿐, 웨스트햄전에 이어 한 개의 슈팅도 하지 못했다. 왜일까.

손흥민 최근 2경기 연속 슈팅 0
모리뉴 수비 강조, 선수 부담 커
토트넘, 클럽 대항전 못 갈 수도
7일 에버턴전서 10호 골 도전

 
손흥민은 4-2-3-1 포메이션의 왼쪽 측면 공격수다. 그런데 윙어보다는 윙백처럼 수비에 많이 가담했다. 히트맵(지역별 활동량을 표시한 지도)으로도 활동 범위가 제한된 게 드러났다. 최전방보다 왼쪽 측면과 하프라인 부근에 더 오래 머물렀다.
 
조세 모리뉴(57·포르투갈) 토트넘 감독은 공격수의 수비 가담을 중요시한다. 첼시(잉글랜드)와 인터밀란(이탈리아) 감독 시절에도 그랬다. 왼쪽 측면을 많이 오르내리다 보니 손흥민 특유의 폭발적인 돌파와 슈팅이 사라졌다.
 
히트맵에서도 손흥민의 제한된 활동 범위가 드러났다. 최전방보다는 왼쪽 측면과 하프라인 부근에 더 머물렀다. [사진 후스코어드닷컴 캡처]

히트맵에서도 손흥민의 제한된 활동 범위가 드러났다. 최전방보다는 왼쪽 측면과 하프라인 부근에 더 머물렀다. [사진 후스코어드닷컴 캡처]

손흥민 부진 탓도 없지는 않지만, 영국에서는 모리뉴 전술에 대한 비판 목소리가 나온다. 토트넘 윙어 출신 데이비드 벤틀리(36)는 최근 888스포트를 통해 “해리 레드냅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임 감독 시절 토트넘은 전방 압박축구를 펼쳤다. 그러나 모리뉴는 수비적으로 축구한다. 뒤로 물러서다 보니 지루하다. 이런 축구는 손흥민과 에릭 라멜라 같은 선수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손흥민은 포체티노 전 감독 시절, 윙 포워드 외에 최전방 공격수로도 뛰었다. 측면에서 중앙으로 파고드는가 하면, 폭발적인 역습을 선보였다. 모리뉴 감독 밑에서는 그런 해결사 본능을 보여주지 못한다. 박문성 해설위원은 “모리뉴는 2018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시절 포그바와 충돌했다. 포그바의 수비 가담이 적다고 지적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현 맨유 감독은 공격 성향이 강한 포그바가 공격에 집중하도록 해준다. 포그바도 팀도 살아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리뉴는 토트넘에서도 수비 가담을 주문했고, 손흥민의 활약이 줄었다”고 덧붙였다.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3경기 연속 무득점에, 2경기 연속으로 슈팅조차 없다. [AP=연합뉴스]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3경기 연속 무득점에, 2경기 연속으로 슈팅조차 없다. [AP=연합뉴스]

 
모리뉴 축구는 ‘클래식’하다. 바꿔 말하면 ‘구식’이다.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은 다양한 전술 변화를,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게겐 프레싱(전방압박)을, 디에고 시메오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감독은 역습을 활용한다. 모리뉴는 공수 밸런스를 중시하는데, 상대와 관계없이 늘 비슷한 형태다.
 
토트넘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진출은 물 건너가는 분위기다. 토트넘은 현재 10위(12승9무11패·승점 45)인데, 프리미어리그에서는 4위 이상 팀이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한다. 4위 첼시(승점 57)에 승점 12 뒤졌다. 남은 6경기에서 뒤집기는 솔직히 어렵다. 심지어 유로파리그 진출도 쉽지 않다. 유로파리그에는 프리미어리그 5위와 FA(축구협회)컵, 리그컵 우승팀이 나간다. 토트넘은 5위 맨유와 승점 10 뒤졌고, FA컵과 리그컵에서는 탈락했다.
 
지난 2월 16일 애스턴 빌라전에서 손흥민에게 지시하는 모리뉴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월 16일 애스턴 빌라전에서 손흥민에게 지시하는 모리뉴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국내에는 손흥민이 모리뉴를 떠나기 바라는 팬이 많다. 이들 바람대로 손흥민이 토트넘을 떠나야 할 수도 있다. 토트넘이 유럽 클럽대항전에 나가지 못할 경우 재정적으로 큰 타격을 입는다. 지난해 개장한 새 홈구장 건설 등에 따른 부채(약 1조원)에, 코로나19 여파로 돈줄이 막힐 수 있어서다. 박 위원은 “토트넘이 손흥민 등 스타를 이적시킬 수밖에 없을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토트넘은 7일 오전 4시(한국시각) 홈에서 에버턴과 3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이로부터 10일간 4경기를 치르는 ‘살인적 일정’을 앞뒀다. 모리뉴 축구는 주전 의존도가 높아 손흥민이 선발로 나올 가능성은 크다. 올 시즌 리그 9골(전체 16골)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네 시즌 연속 리그 두 자릿수 득점에 도전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