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승호 "김어준 영화 황당 주장···틀린건 틀렸다 인정해야"

최승호 전 MBC 사장. 사진 MBC

최승호 전 MBC 사장. 사진 MBC

최승호 전 MBC 사장이 방송인 김어준씨가 제작한 영화를 언급하면서 “사실에 대한 접근방식에 문제가 있다. 틀린 것은 틀렸다고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공개 비판했다.
 
MBC 사장 퇴임 후 뉴스타파 PD로 복귀한 그는 지난 4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어준 총수가 만든 영화를 뉴스타파가 검증하는 것이 벌써 3번째”라며 ‘더 플랜’(2017), ‘그날 바다’(2018), ‘유령선(2020)’을 거론했다.
 
최 전 사장은 “김 총수나 김지영 감독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사실에 대한 접근방식’이 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어떤 중요한 문제에서 자신이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이 나타나면 그것을 곧바로 누군가의 조작이나 음모로 연결시키는 태도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취재를 하면서 스스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나는 경우, 성급하게 단정해 음모론적인 추론을 하기보다 왜 그런 일이 일어났는지 알아봐야 하는데 김씨의 경우 그러지 않았다는 것이다.
 

"황당 주장해 진실 파악 노력 어지럽혀"

최 전 사장은 “‘유령선’ 제작진이 취재했다면 아마 'AIS데이터를 수신한 수신기가 중국 선전에 있는 회사 것이라서 그 회사 위치 데이터가 수신기의 초기값으로 남아 있었던 것이지 중국 선전에서 어떤 세력이 고의로 세월호 AIS데이터를 조작한 것은 아니다'는 업체 관계자의 답변을 들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랬다면 굳이 김 총수와 김 감독이 중국 선전까지 가지 않았을 수도 있고, 많은 돈을 들여 영화를 만들지 않았을 수도 있고, 너무나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아프게 한 비극적 사건에 대한 섣부르고 위험한 주장을 세상에 내놓지 않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며 “세월호 문제는 우리 사회가 해결해야 할 너무나 엄중한 문제인데 이런 황당한 주장을 해서 진실을 파악하려는 노력을 어지럽히고 조롱당하도록 만드는 것은 옳지 않다”고 덧붙였다.
 
최 전 사장은 ‘유령선’뿐 아니라 지난 2017년 4월 개봉한 ‘더 플랜’에서도 같은 잘못을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최 전 사장은 “18대 대선 개표 결과에서 자신이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을 발견했으면 선거를 관장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먼저 취재했어야 한다”며 “김 총수가 직접 중앙선관위를 접촉해 자신이 갖고 있는 의문을 제시하고 답변을 요구했다면 아마도 선관위는 자신들이 갖고 있는 자료를 바탕으로 왜 K값이 1.5일 수 있는지 알려줬을 것이고 어려운 문제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제대로 취재 않고 조작·음모라 확신"

그러면서 “그런데 김 총수는 선관위를 제대로 취재하지 않은 채 누군가의 조작과 음모라는 확신을 가진다”며 “마침내 19대 대선 직전 ‘더 플랜’이 개봉되고 엄청난 화제를 모으며 수개표를 하라는 대중들의 요구가 커진다”고 덧붙였다.  
 
최 전 사장은 “그런데 19대 대선 결과 K값은 18대 대선과 비슷하게 나왔다”며 “‘더 플랜’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문재인 대통령도 부정 개표에 의해 당선된 것이 된다. 중앙선관위는 ‘더 플랜’ 측에 18대 대선의 투표지를 함께 검증하자고 요구했는데 김 총수는 응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 전 사장은 “김 총수는 비슷한 패턴의 행동을 이어가고 있다”며 “어떤 중대한 사안에 대해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이 발견되면 그것에 대해 '취재'하기보다 상상하고 추론하고 음모론을 펼치고 때로는 영화를 만든다. 그러다가 마침내 강한 반박이 나오면 거기에 대해서는 책임 있는 답변을 하지 않는다. 그냥 무시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중들은 그의 이런 행동방식에 대해 매우 관대하고, 그는 사실이 아닌 위험한 주장을 마음껏 할 수 있는 특권을 가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 전 사장은 “김 총수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언론인”이라며 “계속 이런 방식이어서는 곤란하다. 김 총수가 자신의 위상만큼의 책임을 지려고 노력했으면 한다. 틀린 것은 틀렸다고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약 뉴스타파의 보도에서 틀린 점이 있다면 공개적으로 상세하게 지적하기 바란다”며 “상상과 단정이 아니라 '현실에 대한 견고한 취재'를 바탕으로 모두가 인정할 수 있는 '사실'을 확립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