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외건설 근로자 대상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 3분기중 시행

한 건설 현장에서 근로자들이 일을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뉴스1

한 건설 현장에서 근로자들이 일을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뉴스1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5일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서비스’가 해외 건설 현장에서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해외 건설 현장 근로자 중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는 가운데 나온 방침이다.
 
지난달 25일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임시 허가를 받은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 서비스’는 재외국민이 온라인에 기재한 내용을 바탕으로 의료기관이 전화ㆍ화상을 통해 해당 재외국민에게 의료상담이나 진료 등을 제공하는 제도다.
 
인하대병원이 비대면 진료 플랫폼 업체인 라이프시맨틱스 컨소시엄과 비대면 진료 서비스 허가를 받았고, 라이프시맨틱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한 의료기관(서울성모, 서울아산, 분당 서울대병원)들도 서비스에 참여한다. 중대본은 이를 통해 올해 3분기 내에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대본은 비대면 진료가 시행되기 전까지는 기존에 도입된 전화 상담과화상 의료상담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또 현지에서 발생한 중증환자를 국내로 신속히 이송·진료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간 신속 연락체계를 구축하고, 기업이 요청할 경우 전세기·특별기 등으로 근로자의 국내 복귀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 마스크 등 국내 기업들의 방역물품 수요를 상시 파악하고, 국내 반출허가·배송·현지통관 등을 모니터링 해 현지 방역활동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밖에 현지 발주처나 상대국 정부와 협의해 우리나라 건설근로자의 안전확보 및 방역 조치에 대한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중대본은 “해외 건설 현장에선 환자가 발생하더라도 적시에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 외국인과 공동생활에 따른 코로나19의 감염과 확산 가능성이 크다”며 “우리나라 근로자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 정부의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다. 이어 “모든 지원방안을 지속해서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이라크 건설 현장에서 한국인 노동자 2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또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섬 건설 현장에서는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