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전에서 코로나19 사망자 발생…지난 5월 이어 두 번째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했다.  
5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시 서구 월평동에 거주하던 70대 여성(125번 환자)이 치료 중 목숨을 잃었다. 이 환자는 대전 88번 환자 접촉자로 지난 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구 거주 60대 여성인 88번 확진자는 여러 확진자가 나온 서구 괴정동 오렌지타운 다단계 판매 업소를 지난달 18일 오후 방문한 뒤 닷새 만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2일 확진 판정받은지 3일만에 사망
서구 다단계 판매업소 방문자 접촉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전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5일 다수 확진자가 나온 대전 서구 정림동 한 의원이 폐쇄됐다.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전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5일 다수 확진자가 나온 대전 서구 정림동 한 의원이 폐쇄됐다. 프리랜서 김성태

 
 사망한 125번 환자는 지난달 19일 첫 코로나19 증상이 발현했으며, 충남대 병원 음압격리 병실에서 치료 중이었다. 이 환자는 입원 당시 폐렴 진단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이 여성의 가족 중 아들과 며느리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에서는 지난 5월 2일 19번 확진자(79)가 충남대병원서 격리치료 중 숨졌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