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에도 중국 IPO 두배 증가…미국에 압승

올해 상반기 중화권 기업공개(IPO) 건수가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인한 글로벌 감소 추세를 거스르고 급증했다. [AP=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중화권 기업공개(IPO) 건수가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인한 글로벌 감소 추세를 거스르고 급증했다. [AP=연합뉴스]

올해 글로벌 기업 공개(IPO) 시장에서 미국과 중국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미·중 신냉전으로 미국 상장업계는 꽁꽁 얼어붙었지만, 중국·홍콩 증권거래소는 대형 IPO를 연달아 성사시키며 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반중(反中) 시위와 홍콩 보안법을 둘러싼 정치 불안에도 불구하고 중화권 IPO 시장은 활기를 띠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미·중 신냉전에 中증시 되려 반사이익
중국 IPO 건수·자금 88% 122% 증가
코로나19 경제 봉쇄에 미국 IPO 급감
'중국판 나스닥' 커촹반 상장 늘어나
징둥·넷이즈 등 홍콩 2차 상상장 급증

글로벌 컨설팅업체 언스트영(EY)에 따르면, 팬데믹 경제 충격으로 전 세계 IPO 시장이 침체한 가운데 중국·홍콩만 유일하게 호황을 누리고 있다. 상반기 중국 본토 증시 상장 건수는 120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88% 증가했다. 자금 조달액은 197억 달러(약 24조원)로 배 넘게(122%) 늘었다. 홍콩 증시의 IPO 자금조달액도 같은 기간 23% 증가했다.  
 
반면 미국은 실리콘밸리뿐 아니라 월스트리트까지 재택근무에 돌입하며 기업 상장 업무에 차질이 빚어졌다. 그 결과, 상반기 상장 건수는 64건으로 전년 대비 28% 줄었다. 자금조달액은 223억 달러(약 27조원)로 31% 감소했다.  
IPO 자금조달 규모.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IPO 자금조달 규모.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유럽도 마찬가지다. 자금 조달액 기준으로 독일·스위스·오스트리아는 89% 감소했고, 이탈리아·스페인 등 남부 유럽은 79% 줄었다. 그나마 덴마크·노르웨이·스웨덴 등 북유럽 국가가 선방해 유럽 대륙 전체로는 41% 감소에 그쳤다. 한국의 경우 올해 IPO 건수가 한 건도 없었다. 대만·뉴질랜드·칠레도 마찬가지다.  
 
EY는 세계 대부분의 국가들이 지난 3월 이후로 코로나19 확산과 경제 봉쇄조치로 허덕일 때, 중국은 경제활동을 일찍 재개한 덕분에 빠르게 경제를 회복했고, 그 덕분에 유일하게 IPO 횟수와 자금조달액이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특히 ‘중국판 나스닥’으로 불리는 커촹반(科創板·과학혁신판)에 상장하는 기업이 급증했다. 커촹반은 시진핑 국가주석이 직접 지시해 만든 기술주 중심의 거래소다.  
 
아울러, 미국 증시에 상장된 기업이 홍콩으로 회귀한 점도 중화권 증시를 살리는데 한몫했다. 알리바바와 함께 중국의 양대 전자상거래 업체 중 하나인 징둥은 지난달 홍콩 증시에 2차 상장을 통해 297억7000만 홍콩달러(약 4조6500억원)의 자금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징둥은 알리바바와 게임업체 넷이즈에 이어 미국 증시에서 중국의 특별행정구인 홍콩으로 회귀한 세 번째 중국 기업이다. 앞서 넷이즈는 홍콩 증시에서 210억9000만 홍콩달러(약 3조2700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이는 지난달 미 정부가 뉴욕 증시에 상장한 중국 기업들이 미국 회계기준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상장 폐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데 따른 움직임이다. 
알리바바에 이은 중국 2위 온라인 쇼핑몰 징둥그룹은 지난달 18일 홍콩 증시에 2차 상장하며 기업 공개(IPO)에 성공했다. 증시 입성을 알리는 징을 치고 있는 징둥닷컴 관계자들. [신화=연합뉴스]

알리바바에 이은 중국 2위 온라인 쇼핑몰 징둥그룹은 지난달 18일 홍콩 증시에 2차 상장하며 기업 공개(IPO)에 성공했다. 증시 입성을 알리는 징을 치고 있는 징둥닷컴 관계자들. [신화=연합뉴스]

앞으로 중국 기업의 홍콩과 중국 본토 회귀는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KFC·피자헛 등 중국에서 1만여 개의 점포를 운영 중인 중국 최대 외식기업 얌차이나도 현재 뉴욕에서 홍콩으로 2차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1위 검색포털 기업 바이두·전자상거래 기업 핀둬둬, 온라인 여행사 트립닷컴 등도 홍콩 증시 2차 상장 가능성을 고려하는 중이다. 
 
EY는 “미·중 갈등이 고조될수록 중국·홍콩 IPO 시장은 오히려 활기를 띠게 될 것”이라며 “이미 138개 기업이 홍콩 IPO를 신청한 상태이고, 이는 홍콩의 정치적 불안에도 불구하고, 홍콩 IPO 시장에 새로운 기회의 창이 열렸다는 신호”라고 전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