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길 北동요 흥얼거리며 감자 수확…“드라마 캐릭터 흉내 낸 것”

사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페이스북 캡처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감자를 수확하며 북한 동요 ‘대홍단 감자’를 부른 모습을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지난 4일 송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원들과 함께 감자를 수확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남기며 “지난 4월 당원들과 심은 감자를 오늘 수확했다. ‘농작물은 농부의 발걸음을 듣고 자라며, 또한 밭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는 세상 이치를 새삼 확인한다”고 말했다.
 
이어 “감자를 캐며 부르는 감자쏭이 더 흥겹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영상에서 송 위원장은 두 손에 감자를 들고 “감자 감자왕감자정말정말 좋아요. 못다 먹겠죠”라며 북한 노래 ‘대홍단 감자’를 부른다.  
 
대홍단 감자는 우리나라에도 비교적 많이 알려진 북한 동요지만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따라부르기엔 다소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송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탤런트 박성웅이 부른 노래를 흉내 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드라마는 한국 재벌가 상속녀와 북한 장교 간 로맨스를 그렸다.  
 
한편 송영길 의원은 5일 “북한이 추가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중단하고, 핵경제 병진 노선을 포기하고 경제집중노선으로 가겠다고 천명하는 마당에 이런 제재를 유지하는 것으로 과연 비핵화를 설득할 수 있느냐”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북한은 현재 유엔 안보리로부터 10여건의 결의안 제재를 받고 있고, 그나마 있던 국경지대 밀무역도 코로나19 때문에 대부분 차단된 상황이다. 말 그대로 북한으로서는 숨 막히는 규제가 아닌가”라며 “이런 상황을 조지 플로이드에 비유한 것이 그렇게 큰 문제인가”라고 지적했다.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 “포(砲)로 폭파하지 않는 것이 어디냐”고 말한 데 따른 논란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송 의원은 “제 비서가 얼마 전 교통사고를 당해 갈비뼈와 쇄골이 부러졌는데 머리는 안 다쳤다는 말에 ‘다행이다’라고 했다. 이 말이 갈비뼈 부러진 것이 잘됐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는 용납될 수 없는 행위임을 분명하게 전제하고 한 말이었는데 문맥은 무시하고 몇 마디를 편집해 붉은 페인트를 뿌리고 비판하는 언론의 행태가 현 상황을 타개하는 데 무슨 도움이 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