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찰서 교회까지 번졌다, 광주 광륵사발 집단감염 벌써 80명

지난달 29일 오후 광주 동구 광륵사 문이 닫혀 있다. 광주시는 7월13일까지 2주간 이 절을 폐쇄하는 내용의 행정조치를 이날 발표했다. 뉴스1

지난달 29일 오후 광주 동구 광륵사 문이 닫혀 있다. 광주시는 7월13일까지 2주간 이 절을 폐쇄하는 내용의 행정조치를 이날 발표했다. 뉴스1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5일 광주광역시 광륵사 집단감염 관련 누적 확진자가 이날 낮 12시 기준 총 80명이라고 밝혔다. 광륵사 관련 확진자가 나온 금양빌딩에서 4명, 광주 일곡중앙교회에서 9명 등 13명이 추가 확진되면서다.  
 
방대본 관계자는 "광주일곡중앙교회 관련 사례를 조사한 결과 교회 내 처음 확인된 초발 환자와 금양빌딩 방문자 간의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돼 광주일곡중앙교회 확진자 전원을 광륵사 관련으로 재분류했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은 앞서 광륵사 방문자가 금양빌딩을 방문한 뒤 집단감염이 발생했고 이후 이 빌딩 방문자를 통해 각종 모임·시설에서 또 다른 감염이 이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일곡중앙교회 역시 광륵사에서 시작된 N차 감염 사례로 파악됐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광륵사(12명)를 비롯해 금양빌딩(22명), 제주 여행자 모임(5명), 광주사랑교회(15명), CCC아가페실버센터(7명), 한울요양원(5명), 광주일곡중앙교회(14명) 등 7개 시설 및 모임이 광륵사 집단감염 사례로 묶였다.
 
5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수도권과 대전에서도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 의정부시 장암주공7단지아파트의 경우 주민이 방문한 헬스장과 관련해 3명이 추가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28명으로 불어났다. 이 가운데 헬스장 관련 확진자가 19명이다. 나머지 9명은 처음 증상을 보인 지표환자 1명 및 가족 1명, 같은 동 주민 7명이다.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교인 1명이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35명이 됐다.  
대전 서구 더조은의원에서도 직원 2명과 가족 1명이 새로 양성 판정을 받아 지금까지 총 9명의 환자가 나왔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