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선-최태원 7일 만난다…4대그룹 배터리 外 협력할 수도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올해 1월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부 신년합동인사회 전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 수석부회장, 최 회장, 구광모 (주)LG 대표. 청와대사진기자단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올해 1월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부 신년합동인사회 전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 수석부회장, 최 회장, 구광모 (주)LG 대표. 청와대사진기자단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오는 7일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만나 ‘배터리 3사’ 연쇄 회동을 매듭짓는다. 5일 현대차그룹과 SK그룹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오는 7일 충남 서산 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 사업장을 방문하기로 하고 현재 최종 일정을 조율 중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 5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충남 천안 삼성SDI 사업장에서, 지난달 구광모 ㈜LG 대표를 충북 청주 LG화학 오창공장에서 각각 만났다.
 
SK이노베이션은 내년 초부터 양산되는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전기-글로벌 모듈 플랫폼)로 만드는 차량에 배터리를 공급한다. 5년간 10조원 규모의 공급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하반기에 발주될 E-GMP의 3차 물량 수주도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기아차가 현재 생산하는 코나∙니로 등의 전기차는 기존의 내연기관 엔진 등을 걷어내고 그 자리에 전기모터를 집어넣는 방식으로 만든다. 반면 E-GMP는 전기차 생산만을 위한 전용 플랫폼이다.  
현대차의 미래 전기 콘셉트카 '프로페시'.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의 미래 전기 콘셉트카 '프로페시'. 사진 현대자동차

 

정-최, 배터리 넘어 새 분야 시너지 낼 논의도

유럽연합(EU)의 환경규제, 테슬라의 급부상, 전기차 인프라 확충 등 올해를 기점으로 전기차 시대가 성큼 도래하면서 현대∙기아차도 E-GMP를 통해 전기차 생산에 속도를 내고 있다. 그만큼 배터리의 안정적인 수급이 중요하게 됐단 얘기다. LG화학과 삼성SDI에 비해 전기차용 배터리 사업에 늦게 뛰어든 SK이노베이션 입장에선 현대차가 최대 고객이기도 하다.
 
재계에선 정 수석부회장과 최 회장이 배터리 분야 협력을 넘어 새로운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방안도 논의할 거란 관측이 나온다. 두 사람은 고려대 선후배 사이기도 하다. 더 나아가 이번 회동이 현대차그룹을 중심으로 배터리 3사를 포함한 4대 그룹이 다른 분야에서도 협력 관계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거라는 얘기다.
 
실제 현재 현대∙기아차와 배터리 3사 모두 선두업체를 추월해 ‘슈퍼 사이클’에 진입하느냐, 후발주자들에게 따라잡힐 것이냐 하는 중대한 갈림길에 서 있기도 하다. 선두주자인 일본은 도요타와 파나소닉이 합작법인을 설립하며 기술 격차를 넓히려 하고 있다. 후발주자인 유럽도 독일과 프랑스 주도로 2차전지 컨소시엄을 만들어 ‘타도 아시아’를 천명했다. 여기에 정부 지원을 받는 중국 업체까지 가세하고 있다. 
 
사진 SK이노베이션

사진 SK이노베이션

“현대차 조달능력 강화…배터리 3사 경쟁 유발”

일단 잇단 회동에 시장은 긍정적이다. 문용권 신영증권 연구원은 “현대∙기아차와 배터리 3사의 협력은 현대∙기아차의 배터리 적시 조달 능력을 강화하고, 배터리 3사 간 기술∙가격 경쟁을 유발해 차세대 배터리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올 1분기에 총 2만4116대의 순수전기차를 판매해 테슬라(8만8400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3만9355대), 폴크스바겐그룹(3만3846대)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2025년까지 전기차 56만대를 팔아 수소전기차를 합쳐 세계 3위권으로 올라선다는 목표다. 
 
SK이노베이션도 현대차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순위를 높여보겠다는 포부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들어 5월까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LG화학이 누적 점유율 24.2%로 글로벌 1위를 차지했고, 삼성SDI가 6.4%로 4위, SK이노베이션은 4.1%로 7위였다.
 
박성우·최선욱 기자 bla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