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곽상도 "文아들 준용씨, 아파트 팔아 2억3000만원 시세차익"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아파트를 팔아 2억 원대 시세차익을 얻었다고 주장했다. 
문준용씨. [사진 문준용]

문준용씨. [사진 문준용]

 
곽 의원은 5일 보도자료를 내고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도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의 수혜자"라며 "보유 중인 아파트를 팔아 시세차익 2억 3000만원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에 따르면 준용씨는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신도림팰러티움’이라는 주상복합아파트 84㎡를 2014년 4월에 3억 1000만원을 주고 샀고, 6년 뒤인 2020년 1월에 5억 4000만원으로 되팔아 시세차익으로 2억 3000만원을 챙겼다. 아파트 매수가격의 74%에 달하는 수익이다. 
 
곽 의원은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준용씨가 2014년에 이 아파트를 살 당시 신한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았고, 등본상 채권최고액이 1억 6500만원으로 돼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직 대통령의 아들은 박근혜 정부 때 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아 부동산을 샀는데, 문재인 정부에 이른 지금은 대출을 받아 아파트를 사기도 어려워졌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은 국토부 장관에게 투기성 주택 보유자의 부담을 강화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며 "준용씨가 이 아파트에 실거주한 것이 아니라면 전세를 끼고 은행대출을 받아서 산 투기 수요라고 볼 수밖에 없다. 준용씨가 아파트에 직접 거주했는지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부동산 철학과 정책으로 ‘집값상승→대책→잠시 주춤→상승 반전→추가 대책’의 악순환이 지속되고 있다"며 "한국감정원 조사에 의하면 2017.5월~2020.5월까지 인구 밀집 지역인 서울의 아파트 가격은 13.7%, 수도권은 9.7% 상승했다"고 비판했다. 
 
또 언론보도를 인용해 "청와대 전·현직 참모 65명 중 2주택 이상을 보유한 사람이 18명이고, 각 부처 장·차관 40명 가운데 15명도 2주택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며 "현 정부가 집값을 잡겠다고 말하면서도, 모범을 보여야 할 고위공직자들이 문 정부의 부동산 정책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