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디플, 깜빡임 없는 ‘눈에 편한' OLED 첫 인증 받아

지난달 30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플리커 프리' 인증식에서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왼쪽)과 TUV 라인란드 카스텐 리네만 한국 대표이사가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 LG디스플레이

지난달 30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플리커 프리' 인증식에서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왼쪽)과 TUV 라인란드 카스텐 리네만 한국 대표이사가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패널 중 최초로 깜빡임 없는 ‘플리커 프리’ 인증을 받았다. 플리커(flicker) 현상은 화면이 빠르게 깜빡이는 현상을 말한다.  
 
LG디스플레이는 48인치부터 88인치까지 OLED TV 패널 전 모델에 대해 독일 국제인증기관 TUV 라인란드와 글로벌 안전과학회사 UL로부터 각각 플리커 프리 인증과 검증 마크를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TUV 라인란드의 측정결과 LG디스플레이 OLED 패널은 스스로 빛을 내는 구조 특성상 비가시 플리커가 0%로 측정됐다. UL 인증에서는 플리커 현상이 기준치(9.6%)를 크게 밑도는 1.3%를 기록해 검증 마크를 획득했다.  
 
플리커 현상은 눈에 보이는 가시 플리커와 눈에 보이지 않는 비가시 플리커로 나뉜다. 사용자가 인지하지 못하는 비가시 플리커라도 장시간 노출될 경우에는 두통이나 눈 피로, 시력저하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마트폰 슬로모션 동영상으로 TV를 촬영하면 플리커 현상을 확인할 수 있다.  
 
LG디스플레이의 OLED TV 패널은 앞서 눈의 피로나 수면 장애를 유발하는 블루라이트 방출량을 최저 수준으로 낮춰 TUV 라인란드로부터 ‘낮은 블루라이트(Low Blue light)’ 인증을, ‘UL’로부터 ‘블루라이트 최고 안전 등급’을 각각 획득한 바 있다.  
 
이번 인증으로 전 세계 OLED TV 제조사들은 ‘플리커 프리’와 ‘낮은 블루라이트’ 인증ㆍ검증 마크를 제품에 표시하고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현재 OLED TV용 패널은 LG디스플레이가 독점 공급하고 있으며, LG전자, 소니, 필립스 등 세계 19개사가 OLED TV를 판매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은 “코로나 시대에 TV 시청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눈이 편한 TV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라며 “이번 인증을 통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OLED TV를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