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평 일가족 참사…4시간뒤 흉기 들고 나타난 막내 미스터리

일가족 3명이 숨진 경기도 가평군 주택 화재 사건에 대한 의문이 풀리지 않고 있다. 유일한 생존자이자 사건 당일 미심쩍은 행동을 한 막내아들이 신빙성 있는 진술이 힘든 상태여서다. 숨진 가족에 대한 부검에서도 특별한 내용이 나오지 않았다.
 
5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오전 1시 13분쯤 가평군 가평읍의 한 샌드위치 패널 재질 1층 단독주택에서 불이 났다. 인근 주민이 “펑”하는 소리와 함께 집안에서 불길이 일었다며 신고했다. 불은 신고 접수 후 약 40분 만에 꺼졌다. 집안에선 A씨(82)와 부인 B씨(65), 아들 C씨(51)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와 C씨는 각각 방안에서, B씨는 화장실에서 숨져있었다.
 
소방당국은 함께 사는 막내아들 D씨(46)가 보이지 않자 약 3시간 동안 포크레인 등을 동원해 인명 수색을 했다. D씨는 불이 난 지 4시간여만인 오전 5시 40분쯤 집 근처에 나타났다. 경찰이 흉기를 들고 비틀거리며 횡설수설하며 나타난 남성을 임의동행했는데 확인해 보니 D씨였다.
 
경찰 관계자는 “막내아들이 흉기를 들고 있었지만, 혈흔이나 그을음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음주측정을 한 결과 술을 마시지 않은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막내아들과는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한 수준이었고 조현병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은 병력이 확인돼 정신병원에 입원시켰다”고 말했다.  
가평군 단독주택 화재 현장. [가평소방서]

가평군 단독주택 화재 현장. [가평소방서]

경찰은 소방 등 기관과 합동 현장 감식을 했지만, 실마리가 될 만한 증거는 대부분 불에 타 화재 원인 파악도 어려운 상태다. 집 인근 600m 내에는 폐쇄회로 TV(CCTV)도 없었다. 인근 지역 CCTV에서도 단서가 될만한 내용은 없었다. 화재가 심야의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발생해 목격자도 없었다. 막내아들 행적을 파악할 수 없었던 이유다. 경찰은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막내아들이 평소에도 집을 나간 적이 있다”는 주변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이 기대를 걸었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던 숨진 가족에 대한 부검에서도 단서가 될만한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정식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화재사’로 사인이 나온 1차 구두 소견 내용으로 봤을 때 조만간 나올 정식 결과에서도 구체적인 사인을 파악할 만한 단서가 나오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병원 치료 중인 D씨의 상태가 호전되면 진술 조사를 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나온 단서가 없어 진술 조사에 기대를 걸고 있지만, 11년이나 환청 등 조현병 증상을 보인 막내아들이 향후 조사에서 진술하더라도 신빙성을 단정할 수 있을지 고민”이라며 “사건 경위 파악에 시간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