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닛케이 "북·미 하노이 결렬, 韓은 몰랐고 日은 이미 예견했다"

현재 조성되고 있는 남북관계의 긴장은 "영변 핵시설 폐기를 미국측에 제안하라"는 한국의 대북 조언이 2019년 2월 하노이 북·미회담에서 통하지 않았기 때문에 시작됐다고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이 4일 보도했다.
 

최근 남북관계 긴장 분석한 기획기사
'北이 원망하는 文대통령의 조언'에서
"김정은, 文조언으로 영변핵폐기 제안"
"북미회담에 트럼프 끌어내려는 비책"
"日, 北에 대한 트럼프 방침 미리 파악"

지난 2018년 9월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시내를 카퍼레이드 하며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018년 9월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시내를 카퍼레이드 하며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하노이 회담 당시 미국이 북한에 강하게 나올 것을 예상치 못한 한국과 달리 일본은 미국이 어떻게 회담에 응할지를 파악하고 있었다고도 닛케이는 전했다.  
 
닛케이는 ‘북한이 원망하는 문 대통령의 조언’이라는 제목의 서울발 분석기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하노이 북·미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0여개 영변 핵시설 폐기의 대가로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 해제를 요구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영변' 외에 플러스알파를 압박하며 결렬됐다.  
 
닛케이는 “김 위원장은 (거래가 성공할 것이라는) 자신감을 갖고 회담에 임한 듯하지만 결국 미국의 방침을 완전히 잘못 읽고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영변 핵시설 폐기 발상이 등장한 것은 (하노이 회담 전인) 2018년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때였다"며 "공동선언에도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인 폐기'라고 명기됐는데, 영변 핵 폐기는 트럼프 대통령을 북·미회담에 끌어들이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조언한 비책이었다”고 했다. 
  
닛케이는 ‘북한 정세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하노이 회담 직전 조선노동당 통일전선부는 김 위원장에게 ‘미국이 (경제 제재 해제와) 영변 핵 폐기와의 거래에 응할 것’이라고 보고했는데, 한국 당국으로부터의 정보를 통해 낙관적인 전망에 기울어져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일본의 권위지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남북관계를 분석한 4일자 기획기사 '북한이 원망하는 문 대통령의 조언'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9년 2월 하노이 북미회담에서 제안한 '영변 핵 폐기'는 미국을 북미 정상회담에 끌어내기 위해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조언한 비책이었다"고 보도했다. 서승욱 특파원

일본의 권위지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남북관계를 분석한 4일자 기획기사 '북한이 원망하는 문 대통령의 조언'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9년 2월 하노이 북미회담에서 제안한 '영변 핵 폐기'는 미국을 북미 정상회담에 끌어내기 위해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조언한 비책이었다"고 보도했다. 서승욱 특파원

 
닛케이는 반면 “당시 일본 정부는 미국이 북한과의 회담에서 엄격한 자세로 임할 것을 (미리) 파악하고 있었다”고 했다. 한국은 몰랐던 미국 정부 내부의 북·미 회담 전략을 일본은 이미 파악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신문은 “(하노이 회담 뒤인) 2019년 4월 문 대통령이 직접 워싱턴으로 날아가 ‘영변 핵 폐기를 포함한 비핵화 조치’의 대가로 남북 경제협력을 인정해달라’고 요청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은 부적절하다’고 일축했다”며 “그 한·미 정상회담 다음 날부터 문 대통령에 대한 북한의 비판이 시작됐다”고 분석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