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타격 유통업, 올 3분기엔 장사 '숨통' 트일 듯

올해 3분기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얼어붙었던 유통업 체감경기가 조금이라도 풀릴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상공회의소는 5일 “소매유통업체 10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20년 3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가 82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2분기(66)보다 16포인트(p)나 개선된 수치다.  
참고로 RBSI가 100을 초과할 경우 경기 전망 호전을, 100 미만일 경우엔 경기 악화를 전망하는 것이다. 직전 분기보다는 나아졌다고는 하나 본격적인 회복에 이를 수준은 아닌 셈이다.  
 
대한상의 측은 “3분기 RBSI 지표가 일부 개선된 것은 얼어붙었던 소비심리가 다소 회복한 데 기인한다”며 “실제 한국은행의 소비자심리지수를 보면 2월부터 연속 하락하던 지수가 4월 최저점을 찍고 5월부터 소폭 회복하며 6월까지 상승세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업종에 따라 회복에 대한 기대감은 갈렸다.  
업태별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 [자료 대한상공회의소]

업태별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 [자료 대한상공회의소]

특히 백화점은 유통 업태 중 가장 높은 상승 폭(32p)을 기록하며 업황 개선 전망이 강했다. 최근 ‘동행 세일’과 ‘면세품 국내판매’ 같은 판촉행사를 통해 매출 반전에 어느 정도 성공한 데다, 여름휴가가 시작되며 의류 및 화장품 등 패션잡화의 실적도 개선된 덕으로 풀이된다. 편의점도 매출 신장과 계절효과 기대에 힘입어 큰 상승 폭(27p)을 기록했다. 재난지원금 사용으로 인한 매출 증가와 함께 모바일 주류(와인) 판매 허용(4월)이 새로운 수입원으로 떠오른 덕분이다.  
 
반면 대형마트는 지난 분기에 역대 최저 전망치(44)를 기록한 데 이어 올 3분기 전망치도 51에 그쳤다. 슈퍼마켓도 3분기 전망치가 소폭증가(8p)에 그치며 뚜렷한 실적개선은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71).  
 
온라인과 홈쇼핑은 조사대상 유통 업태 중 가장 높은 전망치(97)를 기록했다. 최근 소비심리 회복으로 생활ㆍ가구 매출이 증가했고, ‘으뜸 효율 가전제품 구매비용 환급사업’으로 가전 매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는 덕이다.  
 
한편 대한상의는 올 3분기가 앞으로의 회복세를 가르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봤다. 대한상의 강석구 산업정책팀장은 “정부의 내수진작 대책 영향 등으로 소비심리가 개선되고 실적이 나아지는 등 긍정적 효과가 일부 나타나고 있지만, 여전히 정상적인 궤도에 올라섰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회복세가 이어지도록 정부의 추가 경기보강 정책이 적기에 실행될 필요가 있으며, 유통규제에 대한 합리적 개선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