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구, 자가격리 중 미국 다녀온 20대 고발

강남구청 청사. 뉴시스

강남구청 청사. 뉴시스

강남구가 자가격리 기간 미국에 다녀온 20대 주민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4일 밝혔다.
 
강남구에 따르면 A(23·여)씨는 지난달 7일 미국에서 입국해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하던 중 지난달 11일 미국으로 출국했다가 지난달 27일 재입국했다. A씨는 급하게 미국 비자 문제를 처리하기 위해 출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출국 당시 인천국제공항 출입국관리사무소 측으로부터 별다른 제지를 받지 않았으며, 재입국 후 현재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 관계자는 "해당 자가격리자 담당 직원의 관리 소홀 여부를 가리기 위한 내부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강남구는 자가격리자의 90%가 해외입국자들이어서 이런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한 제도 보완을 질병관리본부와 법무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한편 구는 지난달 16일 자가격리 통지를 받고도 18일 경남의 부모 집을 찾은 B(24)씨도 강남경찰서에 고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