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경 난투극 현장 찾아 중국 때린 모디 "팽창 시대 끝났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중국을 겨냥해 “팽창주의 시대는 끝났다”고 경고했다.  
 
3일(현지시간) 인도 매체 더힌두 등 외신에 따르면 모디 총리는 이날 중국과의 국경 인근인 히말라야 라다크 지역을 찾아 군 장병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지난 3일 라다크 지역에서 군 장병을 대상으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지난 3일 라다크 지역에서 군 장병을 대상으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라다크 지역은 지난달 15일 중국군과 인도군이 난투극을 벌여 인도군 20명이 사망한 곳이다. 그의 “팽창주의 시대는 끝났다”는 발언은 인도와 오랜 국경 분쟁 중인 중국을 저격한 것으로 보인다.  
 
모디 총리는 “지금은 개발의 시대”라면서 “누군가 팽창주의를 고집한다면 세계 평화에 위험을 초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팽창주의자들이 패배하거나 소멸했다는 점은 역사가 증명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인도의 군사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적들은 아군의 화염과 분노를 목격했다”면서 아군을 위해 세계 각국에서 현대적인 기술을 도입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군과 유혈 충돌로 다친 장병도 찾아 격려했다.  
 
라다크 지역에서의 중‧인간 충돌로 인도군 20명이 숨지면서 인도 내에선 반중 정서는 거세게 확산하고 있다.  
 
라다크 등 중국 국경 지역엔 전투기‧탱크 등이 전진 배치됐다. 핵무기 보유국인 중국과 인도는 최악의 상황을 피하기 위해 국경 지역에선 총기 휴대를 금지해왔다. 하지만 인도는 필요할 경우 총기 사용을 할 수 있도록 교전 규칙을 바꿨다. 중국에서 국경 지역에 격투기 선수를 보낸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인도는 인간 살인 병기에 가까운 정예 병사들을 라다크 지역에 보내기로 했다.  
 
민간에선 중국산 불매 운동이 번지고 있다. 인도 정부 역시 국영통신사 BSNL의 4G 통신망 개선에 중국 제품 사용 금지령을 내리는 등 중국산 퇴출에 앞장서고 있다.  
 
라지 쿠마르 싱 인도 전력부 장관도 정부의 승인 없이는 중국산 전력 장비 수입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중국산 전력 장비 수입을 막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인도는 2018∼2019 회계연도에 7100억루피(약 11조4000억원) 규모의 발전 장비를 수입했으며 이 가운데 2100억루피(약 3조3000억원) 규모가 중국산이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