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 최숙현 사건 관련 추가 피해자 기자회견 연다

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 추가 피해자들이 기자회견을 연다. [뉴스1]

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 추가 피해자들이 기자회견을 연다. [뉴스1]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에서 가혹행위를 당한 추가 피해자들이 목소리를 내기로 했다.  
 

가혹행위 직간접 피해자
이용 의원 도움 6일 예정

고 최숙현 선수의 유족과 지인들은 4일 "추가 피해자들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기자회견 준비를 돕고 있는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봅슬레이·스켈레톤 국가대표 감독 출신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실에 따르면 기자회견은 6일 열릴 예정이다. 
 
이용 의원은 2일 "추가로 피해를 호소한 선수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기자회견에 나설 추가 피해자들은 최 선수가 가행행위를 당하는 장면을 목격했거나, 직접 폭행·폭언 대상이었던 인물들이다.
 
최 선수는 경주시청 소속 당시 감독, 팀닥터 그리고 선수들의 폭력·가혹행위에 시달리다 지난달 26일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와 관련 경주시체육회는 2일 인사위원회를 열었다. 하지만 감독을 직무 정지시키는 것으로 끝났다. 
 
감독과 청문 대상이었던 선수 2명 모두 폭행 혐의를 부임했다. 경주시·시체육회는 또 다른 가해자로 지목된 팀닥터의 존재는 파악하지도 못했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6일 오후 4시에 스포츠공정위원회를 개최한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