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최선희 "북미회담설에 아연···미국과 마주앉을 필요없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최근 한미 정가에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최 부상은 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수뇌회담설은 조미(북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것”이라며 “조미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않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이 아직도 협상 같은 것을 갖고 우리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며 “우리는 이미 미국의 장기적인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적 계산표를 짜놓고 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