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최숙현 선수의 안타까운 죽음, 화가 난다”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의 최숙현 선수가 지난달 26일 부산의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 선수의 유족은 고인의 사망 후 고인이 전 소속팀 경주시청에서 모욕 및 폭행을 당하는 내용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뉴시스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의 최숙현 선수가 지난달 26일 부산의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 선수의 유족은 고인의 사망 후 고인이 전 소속팀 경주시청에서 모욕 및 폭행을 당하는 내용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4일 팀 내 가혹행위로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를 애도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최숙현 선수의 안타까운 죽음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너무 미안하다. 화가 나고 참담하다”고 썼다.
 
그는 “이번 사건을 보면서 여전히 집단폭력에 노출된 채 운동을 하고 있는 젊은 선수들이 얼마나 더 있을지 걱정된다”고 했다.
 
이어 “폭행과 가혹행위를 했던 이들의 개인적인 일탈만의 문제는 아닐 것”이라며 “인권은 뒷전이고 승리와 성공만을 최고라고 환호하는 우리 인식과 관행이 아직도 강고하다”고 지적했다.
 
또 “사람의 가치보다 인격의 가치보다 결과와 성적이 더 소중하게 여겨지는 세상의 가치가 잘못되어 있음이 분명하다”며 “교육이 잘못되고 사회가 비틀어지고 정치가 무능한 것”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저부터 반성하겠다”며 “서울시 울타리 안에는 유사한 일이 없는지 살펴보겠다. 어떤 폭력과 인권 침해도 용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경주시청 소속이던 최 선수는 팀 내 가혹 행위에 시달리다가 지난달 26일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메시지를 어머니에게 남긴 뒤 세상을 등졌다. 그는 고등학생이던 지난 2016년 2월 뉴질랜드 전지훈련 때부터 감독과 팀 닥터, 선배 2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