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건, 다음주 7일 방한…'10월의 서프라이즈' 카드 꺼낼까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 뉴시스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 뉴시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오는 7일 방한해 한국 측 인사와 회동한다. 그의 방한은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남북관계 역시 얼어붙은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라 주목된다. 
 
로이터통신 오는 7일 한국을 찾는 비건 부장관이 한국의 카운터파트들과 회동하는 몇몇 국무부 관리 중 한 명이 될 것이라고 3일 전했다. 
 
비건 부장관은 2박 3일간 한국에 머물며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비롯한 한국의 외교안보라인과 두루 접촉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오는 11월 미 대선 선거전이 본격화하면 북핵 문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선순위에서 밀릴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이번 방한은 대선 전 북한과 협상 진전을 타진할 기회이자 비핵화 협상의 향배를 가늠할 중요 고비가 될 전망이다. 
 
비건 부장관은 지난달 29일 한 행사에서 미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식으로 언급하면서도 "상당한 진전을 만들어낼 시간이 여전히 있다"며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 의지를 내비쳤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지난달 30일 한 행사에서 "진전을 위한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는 등 북한의 실무협상 복귀를 요구하는 미 주요 당국자 발언이 잇따랐다. 
 
문재인 대통령이 미 대선 전 3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의지를 보인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미 대선에서 투표 직전 유권자 판세 반전을 위한 대형 이벤트를 뜻하는 '10월의 서프라이즈'(October Surprise)로 북미 정상회담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예측도 일각에선 내놓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