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사장 회의 “윤석열 총장 사퇴 안 돼”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를 수용할지 논의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회의는 오후 6시50분까지 총 9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전국 검사장급 이상 고위 검찰 간부들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는 위법하고, 검찰총장이 사안으로 거취 문제를 표명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뜻을 모았다. 대검찰청은 이날 나온 의견을 취합해 추 장관에게 수사지휘 내용을 재검토해달라고 정식 건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9시간 난상 토론 통해 의견 취합
이르면 주말에 총장에게 보고

전날 추 장관의 수사지휘 사항은 두 가지였다. 첫째, ‘채널A 기자 강요미수 의혹’ 사건에 대한 전문수사자문단 심의 절차를 중단하라는 것이다. 둘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대한 지휘·감독에서도 윤 총장은 물론 대검찰청이 손을 떼라는 지시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검사장들은 지휘 사항에 대해서는 수용할 수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 수사 결과에 따라 자문단 소집 여부는 유동적으로 결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둘째 사안에 대해서는 절대 다수가 검찰의 기본적인 수사지휘권을 침해하는 위법 행위라는 데 동의하고, 이를 법무부에 건의하자는 결론을 내렸다.
 
검사장들은 회의 직전 법무부가 “수사팀 교체나 제3의 특임검사는 안 된다”고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서도 “추 장관이 열린 마음으로 다시 한번 검토해달라”고 요청하자는 데도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 교체나 제3의 특임검사 안은 검사장들 사이에서 추 장관의 지시를 일부 수용하면서도, 검찰총장의 수사지휘권을 과도하게 침해하지 않는 대안으로 거론됐다.
 
검찰총장의 거취 문제에 관해 수도권 검사장 회의에서는 “절대로 사퇴해서는 안 된다”는 데 만장일치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고위급 검사들뿐 아니라 일선 검사들 사이에서도 “총장이 책임지고 끝까지 버텨야 한다”, “오히려 사퇴하는 것이 무책임한 처사”라는 반응이 지배적이라고 한다.
 
대검은 의견을 취합한 결과를 주말 또는 다음 주 월요일에 윤 총장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강광우·나운채·박사라 기자 kang.kwangwoo@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