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통합당 다주택자 훨씬 많아”…최형두 “팩트체크 하라”

박원순 서울시장이 1일 CBS 라디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 일일 진행을 맡으며 최형두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쳐]

박원순 서울시장이 1일 CBS 라디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 일일 진행을 맡으며 최형두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쳐]

박 시장은 “미래통합당에는 다주택 보유자가 훨씬 많은 거로 알고 있다”며 “미래통합당도 다주택자는 집을 팔라는 문 대통령의 지시를 따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의 일일 진행자로 출연해 최형두 원내대변인과 인터뷰를 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최 대변인은 “팩트체크를 정확히 해야 하고 (미래통합당이) 훨씬 적다”며 “이 얘기가 벌써 2~3년이 됐는데 (청와대 고위 공직자는) 지금까지 뭐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여당의 내로남불”이라며 “청와대 수석들이나 실장들 집값들이 엄청나게 올랐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 시장은 “청와대가 어쨌든 처분하라고 지시를 했으니까 미래통합당도 따랐으면 좋겠다”며 “그러면 국민들이 굉장히 좋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세입자 보호대책도 정말 필요한데 (독일) 베를린 시장은 아예 5년 동안 임대료를 동결하는 조처를 했지만 서울시장은 이런 권한이 없다”며 “그런 법이 제출되면 통합당이 통과시켜주겠냐”고 말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또 지난해 국회 패스트트랙 법안 지정 과정에서 등장한 노루발장도리(일명 빠루)와 청와대 고위공직자 주택 처분과 관련해 최형두 미래통합당 대변인과 설전을 벌였다.
 
박 시장은 최 대변인이 민주당의 독주를 견제하기 위해 국회의 모든 연단을 사용할 것이라는 발언에 대해 “미래통합당이 전처럼 빠루를 이용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민주당이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려고 시도하면서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국회 본청 의안과를 점거했다.
 
문을 열려는 민주당과 이를 저지하려는 미래통합당 관계자들 간에 충돌이 발생했고 이 과정에서 빠루가 사용됐다.
 
최 대변인은 “빠루는 민주당이 사용했다”며 “당시 사무처에 무슨 강제 접수하는 과정에서 민주당이 사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자료 화면이 있으면 보여주고 싶다”면서 “국민들은 장외 투쟁이나 극단적, 물리적 대결보다는 타협과 협력의 정치를 보고 싶어 한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