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북 전문가 총동원…'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시즌2' 드라이브



[앵커]



새로 짠 외교안보라인이 앞으로 남북, 그리고 북·미 관계에 어떤 영향을 줄지, 정제윤 기자와 한 걸음 더 들어가 보겠습니다.



정 기자, 오늘(3일) 깜짝카드는 아무래도 박지원 전 의원인 것 같은데요, 예상했습니까?



[기자]



예상 못 했습니다. 국정원장에 박지원 전 의원이 기용될 것이라는 관측은 전혀 나오지 않았었고요.



그런데 사흘 전, 페이스북에 의미심장한 글이 하나 올라오기는 했습니다.



제가 가져와 봤는데요. 박 의원이 올린 글인데, 방송일정들을 "사정상 취소했다" 거절했다 하면서 "저를 한번 생각하는 시간을 갖겠다, 재수 좋은 날입니다"라면서 마무리했습니다.



아무래도 미리 통보를 받고 수락한 시점에 이런 글을 올린 거 아니냐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앵커]



이번 교체는 좀 어떤 의미라고 봐야 될까요?



[기자]



일단 한마디로 북측과 소통이 되는 인사들을 총동원했다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일단 박지원 후보자는 2000년 첫 남북 정상회담 때 북측 송호경 아태평화위 부위원장과 함께 물밑에서 정상회담을 이끌어낸 인물입니다.



그리고 서훈 신임 안보실장 역시 현 정부 들어서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을 만들어낸 주역이기도 하죠.



그리고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도 20대 국회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장을 맡았고요.



2017년부터는 한 해도 거르지 않고 민통선 통일 걷기 행사를 진행해 오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새로 외교안보특보가 된 임종석 전 비서실장도 북한에서 매우 호감을 갖는 인물로 알려져 있고요.



그리고 김여정 제1부부장과는 말이 통하는 사이다, 이렇게 알려져 있기도 합니다.



[앵커]



면면이 정말 그런데요. 그럼 이런 인사로 결국에는 남북관계, 북미관계를 되살리는 포석으로 삼겠다, 이렇게 보면 될까요?



[기자]



그렇습니다. 일단 평창동계올림픽 이후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가동해서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 그리고 두 차례 북미 정상회담, 남북미 판문점 회동까지 숨 가쁘게 달려왔는데, 지금은 사실상 다 교착에 빠진 상태입니다.



한마디로 이번 인사를 통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시즌2를 시작해 보겠다, 이런 의미로 보입니다.



당장 인사청문회가 끝나면 바로 대북특사단이 평양에 올라갈 가능성도 있고요.



이 북한과 미국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여러 가지 방안들이 재검토될 걸로 보입니다.



[앵커]



국가안전보장회 NSC 분위기도 좀 많이 바뀌겠네요.



[기자]



그럴 것 같습니다. 그동안은 정의용 안보실장이 키를 잡고 회의를 주재해 왔는데, 남북관계를 좀 우선시했던 통일부 장관 등은 좀 다소 소외가 됐던 걸로 전해졌습니다.



새로운 구도를 좀 보시면 서훈 안보실장과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그리고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경쟁적으로 남북관계에 드라이브를 걸 걸로 보입니다.



인사 자체로 북한과 미국에 주는 메시지가 굉장히 강한데 남북관계를 앞세워서 북미관계를 견인해 보겠다, 이런 우리 정부의 의지가 좀 나타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미국과의 소통도 더 활발해질 걸로 보이는데요.



이 부분은 정의용 실장이 외교안보특보로서 계속 역할을 하면서 워싱턴과의 채널을 이어갈 걸로 보이고요.



그리고 박지원 후보자도 앤드루 김 전 CIA 코리아미션센터장과 친분이 있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그래서 이런 친분 등을 활용해서 계속해서 미국과 적극적으로 소통을 이어나갈 걸로 보입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정제윤 기자였습니다.

JTBC 핫클릭

국정원장에 박지원 '깜짝 발탁'…'북측과 대화' 승부수 취임 첫 대북안보라인 전면 교체…남북관계 돌파 메시지 최민희 "국정원장 내정된 박지원, 북한 고위급이 선호…대북관계 개선 기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