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자리 뜬뒤에도 격론…전국 검사장회의 9시간만에 종료

윤석열 검찰총장.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한 대응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전국 검사장들과의 릴레이 회의가 9시간 만에 종료됐다. 
 
대검찰청은 3일 오전 10시부터 3팀으로 나눠 진행된 간담회(오전 고검장·오후 검사장 2팀)가 오후 6시 50분 모두 끝났다고 밝혔다. 
 
대검에 따르면 윤 총장은 오전 간담회에서 고검장들의 의견을 장시간 청취했다. 윤 총장이 다른 일정으로 자리를 뜬 후에도 고검장들은 오랜 시간 의견을 개진했다. 윤 총장은 오후 간담회에서는 인사말만 하고 나왔다. 
 
대검 관계자는 "간담회는 예정된 시간을 넘겨서까지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며 "참석자들은 활발하게 의견을 냈다"고 말했다. 
 
대검 주무부서는 의견 취합 결과를 정리한 뒤 늦어도 오는 6일 전까진 윤 총장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추 장관이 지난 2일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의 적정성을 따지는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중단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대한 수사 독립성 보장을 지시하는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면서 열렸다. 
 
회의에는 고검장, 지검장뿐만 아니라 고검 차장 등 전국 검사장들이 대부분 참여했다. 하지만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불참했다. 이번 사건 수사청인 만큼 참석하지 않는 게 좋겠다는 대검 측 요청에 따른 것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