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감독 문자 본 철인3종협회 "최숙현 문제 심각하게 안봤다"

[사진 대한철인3종협회]

[사진 대한철인3종협회]

 대한철인3종협회가 고 최숙현 선수의 폭행 및 가혹 행위 피해를 지난 2월에 인지했지만, "아무 일 없다"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 말만 믿고 사건을 덮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임을 인정했다.
 

"감독 제출 문자메시지만 봤다"
조사 매뉴얼 있는데 안 따랐다

대한철인3종협회 관계자는 3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경주시청팀 감독이 고인과 나눈 문자메시지 대화를 보내왔는데, (두 사람 관계에)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였다. 경주시청팀은 당시 전지훈련으로 해외에 있었고, 최숙현 선수도 팀을 옮겨 부산에 있어서 심각한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대한체육회는 스포츠인권 보호 업무처리 매뉴얼을 지난해 각 종목 단체 및 협회에 배포했다. 매뉴얼에 따르면 스포츠 현장에서 발생한 폭력 및 성폭력 사건 발생 신고시 정확한 정황과 개요를 파악해야 한다. 또 조사기관을 결정하고, 직접조사 또는 사건을 이첩하는 등 철저한 조사로 이어져야 한다. 대한철인3종협회 관계자는 "매뉴얼은 있는데..., 이제와서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냐"면서 말끝을 흐렸다.
 
미래통합당 ‘고 최숙현 선수 사건 진상규명 및 체육인 인권 보호 TF’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 선수 사건과 관련해 이영열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 김승호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이재근 대한철인3종협회 사무처장 등을 불러 간담회를 진행했다. 
 
TF에 따르면 협회는 경주시청팀 감독에게만 전화를 걸어 사실관계를 확인했고, 감독은 “그런 사실이(폭행 및 가혹 행위) 없다”라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한다. 이 의원은 “감독의 말만 믿고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이라며 “이때 적절한 대응과 적극적인 조치가 있었다면 비극을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 선수는 전 소속팀인 경주시청 감독과 팀닥터 또 선배한테서 상습적인 폭행과 가혹 행위를 당해 왔다고 대한체육회 등 관계기관에 지속적으로 도움을 청하다, 지난달 26일 오전 부산시청 직장운동부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