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래방 오면 코로나 걸리냐" 이효리·윤아 뭇매에 점주들 분통

2일 오후 울산 남구의 한 코인노래방 입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입된 전자출입명부(QR코드) 등록 의무화를 알리는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 뉴스1

2일 오후 울산 남구의 한 코인노래방 입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입된 전자출입명부(QR코드) 등록 의무화를 알리는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 뉴스1

“노래방을 가면 큰일이라도 나는 것처럼 인식하는데 매일 방역에 힘쓰고 있는 점주 입장에선 힘이 빠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몇 달째 적자가 이어져 정말 힘들다.”

 
지난 1일 가수 이효리와 윤아가 압구정 노래방에서 라이브 방송을 해 논란이 이어지자 서울 마포구의 노래방 점주 박모씨가 한 말이다. 박씨는 이번 달도 임대료를 내지 못하면 문을 닫아야 할 처지라고 했다.
 

“정부가 일선 현장에 책임 떠넘겨” 

노래방, 클럽 등 8개 종류 고위험시설에서 QR코드를 기반으로 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 시행된 10일 부산 서면 한 노래방이 텅 비어있다. 연합뉴스.

노래방, 클럽 등 8개 종류 고위험시설에서 QR코드를 기반으로 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 시행된 10일 부산 서면 한 노래방이 텅 비어있다. 연합뉴스.

인근의 또 다른 점주 조모씨는 “코로나 전후로 따지면 매출이 60~70% 정도 줄었다. 직원이 15명 정도였는데 지금은 4명이 출근한다”라며 “매일 아침 방역을 하고 손님이 나올 때마다 소독 후 1시간 정도 환기를 시킨다. 방역하는 모습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해 손님들을 안심시키려고 노력하는데 여전히 어렵다”고 말했다.
 
노래방 점주들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 규제를 이해한다면서도 일선 현장에 책임을 떠넘긴다며 괴로움을 호소했다. 8년째 노래방에서 일하는 직원 양모씨는 “매출이 반 토막이 났다. 최근에는 QR코드 도입을 의무화했는데 손님들이 이해를 못 해서 자주 시비가 붙는다”고 말했다. 양씨는 “정부에서 ‘안 하면 벌금을 물리겠다’며 자영업자에게 무조건 책임을 묻기 전에 QR코드 인증 방법과 필요성을 설명하는 홍보활동이라도 함께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업 중지 43일째…분통 터져” 

서울지역 코인노래방 점주들이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시청 서소문 2청사 앞에서 코인노래방 집합금지 명령 해제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서울지역 코인노래방 점주들이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시청 서소문 2청사 앞에서 코인노래방 집합금지 명령 해제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고위험시설로 지정돼 방역 수칙이 까다로워졌지만 그나마 영업을 하는 일반노래방과 달리 ‘집합 금지 명령’을 받고 영업이 중지된 코인노래방 점주들은 “속이 까맣게 탔다”고 말했다. 김익환 코인노래방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은 “최근 이효리씨가 사과를 했는데 마치 노래방에 가면 코로나에 걸린 것처럼 논란이 되니 분통이 터지고 억울하다”고 했다.
 
김씨는 특히 5월 22일 서울시가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후 43일째 영업을 못 하고 있다며 “장사를 안 해본 사람은 모르겠지만 더는 버티기가 어렵다. 코인노래방을 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영세업자라 매달 대출금 이자 등을 내야 하는데 한 달 넘게 대책 없이 운영하지 말라고만 요구한다. 폐업하는 가게가 속출하고 있다”라고 하소연했다.
 

"룸살롱은 되고 코인노래방은 안 되냐" 

1일 서울 마포구의 한 노래연습장에서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 도입 안내문이 적혀있다. 윤상언 기자

1일 서울 마포구의 한 노래연습장에서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 도입 안내문이 적혀있다. 윤상언 기자

비대위는 형평성에도 어긋난다고 했다. 서울시는 지난달 15일 룸살롱을 포함해 일부 유흥시설에 대해 ‘집합금지’에서 ‘집합제한’으로 행정명령을 완화했다. 영업 자체가 금지되는 집합금지 명령과 달리 집합제한 명령은 방역수칙만 준수하면 영업이 가능하다. 서울시 관계자는 “업소들이 집합금지 명령을 잘 수행했고 영업 중지가 한 달 이상 지속함에 따라 업주들의 생계 문제가 걸려 있어서 완화했다”고 했다.
 
이에 비대위는 “룸살롱은 되고 코인노래방은 안 되냐”고 반박했다. 김씨는 “다른 지역에선 2주 정도 영업 금지를 내렸다가 풀었는데 서울시는 43일간 이어가고 있다. 업주들 다 죽으라는 소리”라고 했다. 최근 비대위가 서울시청 앞에서 시위를 이어가자 서울시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영업 손실로 인한 생계 곤란 지원금으로 코인노래방 사업주들에게 100만원씩의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비대위는 “책임 떠넘기기를 하다가 인제 와서 100만원의 지원금으로 넘어가려고 한다”라며 시위를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