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장관 내정 이인영, 민통선 3년 걸었다 "남북대화부터 복원"

 
통일부 장관으로 내정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입장을 밝히기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며 미소짓고 있다. [뉴스1]

통일부 장관으로 내정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입장을 밝히기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며 미소짓고 있다. [뉴스1]

신임 통일부장관 후보자에 내정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5000만 국민, 8000만 겨레와 함께 다시 평화의 문을, 통일의 꿈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청와대에서 인사 발표를 한 직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평화의 문이 닫히기 전에 다시 평화의 길을 열어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임명 절차에 동의했다”며 “우리가 다시 평화의 오작교를 놓을 순 없어도 노둣돌 하나는 착실하게 놓겠다는 마음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한반도 평화 통일은 이 의원의 오랜 꿈이자 신념이다. 이 의원은 2017년 8월부터 3년간 한 해도 빠짐없이 한여름 뙤약볕에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남방한계선 남쪽 5~10㎞)을 걸었다. 민통선을 평화의 일상으로 바꾸고 싶다는 취지에서다. 2011년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을 종주하고 쓴 저서 『산티아고 일기』 말미에는 “나는 지금부터 통일의 길을 걷고자 한다. 우리는 아무리 늦어도 20년 안에 통일해야 한다”고 적었다. 
 
이 의원은 가장 시급한 과제로 남북 대화 채널 복원을 꼽았다. 이 의원은 “대화를 복원해야 하고, 당장 할 수 있는 인도적 외교 협력 문제 등 지난 시기 함께 약속했던 것을 다시 실천해 나가는 과정을 살펴봐야겠다”고 말했다. 북한을 향해선 “우리가 공존하고 평화를 통해 더 큰 번영의 길로 가는 민족임을 함께 증명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여권에서는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려면 중량감 있는 정치인이 통일부 장관을 맡아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낸 4선 의원인 이 의원은 당 남북관계 발전 및 통일위원회 위원장 등을 맡아 1순위 후보로 꼽혀 왔다.
 
그간 남북관계 주무부처인 통일부의 역할이 부족했다는 지적에 이 의원은 “통일부 나름대로 민족에 대한 사랑과 무한한 충성심으로 임했을 것”이라며 “부족한 점이 있다면 창의적인 대안을 만들어 통일부가 민족의 부처가 될 수 있도록 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국정원장에 내정된 박지원 전 의원에 대해선 “좋은 팀워크로 우리 민족과 겨레 앞에 제기된 과제들을 함께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