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역 피하려 멀쩡한 손목 망가뜨렸다…딱 걸린 K3리그 선수들

입영행사에서 입대한 신병들이 경례를 하는 모습.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입영행사에서 입대한 신병들이 경례를 하는 모습.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멀쩡한 손목 인대를 손상시켜 현역 입대를 피한 K3 리그 출신 축구선수 4명이 적발됐다.

아령 들고 손목 돌리는 인대 손상 수법
단체 채팅방서 동료에 수법 전파도


 
 병무청 특별사법경찰은 병역법 위반 혐의로 A씨 등 피의자 4명을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병무청 조사결과 이들은 지난해 아령을 쥔 채로 손목을 늘어뜨린 후 무리하게 돌리는 수법으로 인대를 손상시켰다. 이후 1명은 지난해 1월, 3명은 4월에 손목 인대 수술을 받았다.  

 
 이들은 병역신체검사에서 4급 보충역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손목인대 손상으로 수술을 받으면 보충역으로 병역이 감면되는 점을 노린 것이다. 병무청은 “보충역으로 복무할 경우 K3 리그에서 선수로 활동하는 게 가능하다”며 “현역으로 입대할 경우 경력단절 우려해 병역면탈을 시도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체 채팅방을 통해 이런 수법 내용을 주고받으며 다른 동료 선수들에게 전파하기도 했다. 병무청은 사회 관심계층에 대한 병역이행 모니터링 과정에서 이들의 입대 과정에 대한 이상 징후를 발견하고 지난해 6월부터 약 1년간 수사했다고 설명했다.

 
 병무청에서 적발한 축구 선수 4명 중 3명은 이날 1심 재판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에 사회봉사 120시간이 선고됐다. 춘천지법 강릉지원 이규영 판사는 “피고인들이 계획적으로 저지른 범행은 병역의무 이행에 관한 국민의 신뢰를 저하하는 등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다만 피고인들이 범행을 모두 자백하며 뉘우치고 있는 점, 아무런 범죄전력이 없는 점, 병역법에 따라 피고인들에 대한 4급 판정이 취소될 것으로 보이고 성실하게 병역의무를 이행할 것을 다짐하고 있는 점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나머지 1명은 관할 주소지 등 행정상 이유로 사건이 다른 지검으로 이송된 상태다. 병무청은 이번 사건 계기로 대한체육회와 관련 단체에 운동선수들의 경각심을 촉구하는 공한문을 발송할 방침이다. 손목인대 수술에 대한 병역판정검사 기준을 강화하는 등 관련 제도 개선도 추진할 방침이다.
 
최종권 기자, 춘천=박진호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