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사흘째 5만명 확진인데 ... 트럼프 "경제 좋다"에 부글부글

미국에서 사흘째 5만명 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점점 심각해지는데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 지표만을 말하며 자화자찬하고 나서 비판 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점점 심각해지는데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 지표만을 말하며 자화자찬하고 나서 비판 받고 있다. [연합뉴스]

 
워싱턴포스트(WP)는 "2일(현지시간) 하루에만 5만5220명이 확진 판정받아 하루 최다치를 기록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상황이 심각한 플로리다주에선 이날 1만명 넘는 환자가 나왔다.
 
각 주(州)에선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주에서 온 이들에게 자가격리 지침을 내리고, 마스크 착용 등을 권고하고 있지만 확산세는 쉽게 잡히지 않는 모양새다.
 
상황이 이런데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경제가 되살아나고 있다"며 자화자찬하고 나섰다. 2일 노동부에서 실업률이 하락했다는 발표를 한 직후 예정에도 없던 기자회견을 열어서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 주차장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탑승한 차량이 길게 늘어선 모습. [AF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 주차장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탑승한 차량이 길게 늘어선 모습. [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 노동 지표가 개선됐다며 "역사적인 수치이며 눈부신 뉴스"라고 말한 후 "경제가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빠르게 나아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미 언론들은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성급한 경제 재개 결정 탓에 코로나19 팬데믹 확산을 막지 못했는데 정작 중요한 것은 보지 못하고 있단 지적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제발 마스크를 쓰라"는 칼럼에서 "이것이야말로 경제 회복을 하는 데 가장 도움이 되는 일"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을 비꼬았다.  
 
민주당 대선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고용지표가 개선됐다 해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경제 위기는 여전히 매우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가 이 나라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을 제대로 직시할 때까지 경제는 위기 상황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