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훈 “윤석열, 결단해라…이런 식이면 나라에도 도움 안돼”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중앙포토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중앙포토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자진 사퇴를 거듭 요구했다.
 
설 최고위원은 3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계속해서 이런 식으로 저항하면 본인은 물론 나라에도 하나도 도움될 게 없지 않으냐”며 “(윤 총장이)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윤 총장을 비롯한 검찰 측은 공수처를 하게 되면 검찰이 가지고 있는 힘이 다 빠지기 때문에 안 된다는 입장”이라며 “그러나 공수처법이 통과됐고, 이제 공수처를 만들게 되어 있는데 이 상황이면 윤 총장도 정리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장모와 본인 부인의 상황이 있기 때문에 겸손하게 이 상황을 받아들이고 검찰개혁이라는 국민적 오래된 열망에 부응해야 한다”며 “그렇게 해야 나중에 역사적 평가라도 제대로 받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낙마를 위해 검찰이 수사를 서둘렀다’는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의 주장에 대해선 “그것은 상식 아니겠냐”며 “그 뒤에 진행된 결과를 보면 충분히 유추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했다.
 
이어 “(윤 총장과 조 전 장관) 두 분 관계는 정확히 잘 모르겠지만 조 전 장관이 윤 총장을 선택했다, 아니면 추천했다고 이야기를 들었다”며 “그런데 그 관계가 그렇게 틀어진 원인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