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부동산 시장 불안, 국민께 송구···규제만으로는 한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일 “최근 부동산 시장이 매우 불안정해 국민 여러분께 대단히 송구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재 가계 유동성이 1500조원이 넘어가는 상황에서는 주식과 부동산 같은 자산에 투자가 집중되기 마련이라 긴급 처방과 금융 규제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주택은 안정적인 삶의 조건이라 투기 대상으로 삼는 행태는 강력히 규제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실수요자의 안정적 주거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근본적이고 체계적인 대책을 당이 신속히 마련하겠다”며 “집권 여당이자 14개 광역단체장이 소속된 민주당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주택 공급과 임대사업자 정책, 투기소득 환수까지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대책을 수립해 내 집 마련과 주거 불안감을 해소할 근본적인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